•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나혼산' 경수진, 새롭게 개조 新캠핑카 공개→이시언 절친과 백골 혹한기 캠핑 [종합]

기사입력 : 2020.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나혼자산다' 경수진과 이시언의 일상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나혼자산다'에서는 경수진이 차를 새롭게 개조한 NEW 캠핑카를 공개했고, 이시언이 절친 원석이와 군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혹한기 캠핑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집 내부 인테리어를 입식으로 바꾼 경수진은 테라스로 나가는 곳도 깔끔하게 정리했다. 항아리에는 매실청이 담겨 있었고, 장아찌용 매실은 꼼꼼하게 따로 분리했다. 

경수진은 간단하게 일을 끝낸 뒤, 외출복으로 갈아입고 모자까지 썼다. 테니스 라켓을 챙긴 경수진은 "예전에도 테니스를 배웠는데 꼬리뼈가 다쳐서 2~3달 못 쳤다가 걷기 딱 좋은 거리에 테니스장이 있더라. 지금 배운 지 5개월 정도 됐다"고 밝혔다.

경수진의 테니스 선생님을 본 박나래와 장도연은 "그냥 눈만 봤는데도 코와 입이 그려진다"며 훈남 선생님한테 눈을 떼지 못했다. 

박나래는 "20대 후반으로 보고, 키는 180 이상"이라고 추측했다. 장도연은 "어느 동네인지 여쭐 수 있을까요? 우리도 운동을 해야될 것 같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경수진은 "전해드리겠다. 엄청 좋아하겠다"며 웃었다.

경수진은 포핸드를 시작으로 백핸드까지 다양하게 연습했고,  "테니스를 정말 추천한다. 하루에 공을 500개 치는데, 30분 정도 걸린다"고 했다. 박나래는 "경수진 회원님 영상을 보니까 배우고 싶다"며 흑심을 드러냈다. 

집에 돌아온 경수진은 "내가 요즘에 차를 캠핑카로 바꿔서 개조를 했다. 뒷좌석을 탈거 하고 평탄화 작업을 했다. 차 안에 검은색이 마음에 안 들고, 밝았으면 좋겠더라. 플라스틱에 바를 수 있는 물감을 사서 발랐는데, DIY하다가 DIE했다"며 이후 전문가에게 맡겼다고 했다. 이어 "저 차는 평생 탄다"고 다짐했다.

경수진은 캠핑카를 운전해 한강으로 향했고, 그 안에서 생굴과 매실청을 먹으면서 "이 맛을 아는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진짜 신선하다"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알찬 캠핑 먹방으로 힐링을 만끽했다.

박나래는 "참 혼자 잘 먹고 잘 논다. 사람들이 쳐다보지 않냐?"고 물었고, 경수진은 "내 차가 뚫려 있어서 그런지 신기해서 쳐다 보더라"고 답했다. 장도연은 "그건 먹으면서 워낙 소리를 내서 그렇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경수진은 "내가 행복한 이유는 자존감을 높이려고 노력한다. 누군가 좋아하는 걸 내가 따라하는 게 아니라 내가 좋아하는 걸 즐긴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계속한다"라며 "20대를 지나면서 느낀 건, 나도 날 모르더라. 그러면서 '누군가의 시선보다는 내가 즐거우면 됐다'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시언은 군 생활의 열정과 패기를 또 한 번 느끼기 위해 절친 이원석과 함께 철원으로 혹한기 캠핑을 떠났다. 

이시언은 "군대 후임이자 '나혼자산다'가 낳은 스타 이원석 씨와 캠핑을 하기로 했다. 백골의 도시 철원으로 혹한기 캠핑을 떠난다"고 했다.

이시언은 친구 이원석이를 향해 "니 선크림 발랐나? 군대 갈 땐 무조건 선크림이다"며 웃었다.

이시언은 "사실 되게 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