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미나리' 윤여정만 있나?..한예리 연기도 '극찬'

기사입력 : 2021.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미나리' 스틸컷
/사진='미나리' 스틸컷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 감독이 연출한 영화 '미나리'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로 거론되며 오스카 레이스에서 잇따라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다. '미나리'에 출연한 윤여정이 미국에서 여우조연상 11관왕에 오른 가운데, 한예리의 연기에도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한예리는 13일(현지시각) 미국 영화 전문지 콜라이더가 선정한 올해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르면 한예리는 '더 프롬'의 메릴 스트립, '힐빌리의 노래' 에이미아담스, '엠마'의 안야 테일러-조이와 함께 '2021년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로 거론됐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콜라이더는 "'미나리'는 올해 가장 좋은 영화 중 하나다. 미국 아칸소에서 희망을 뿌리 내린 한국 가족의 든든한 어머니 모니카 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한예리가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미나리'에 대한 호평과 더불어 한예리의 연기를 극찬한 것.

'기생충'으로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쓴 봉준호 감독도 한예리의 연기에 찬사를 보냈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12월 버라이어티가 개최한 온라인 화상 대담에서 '미나리'의 한예리와 윤여정의 연기 호흡을 언급했다.

봉 감독은 "놀라웠던 건 한예리와 윤여정 선생님의 모녀 연기, 두 배우의 뛰어난 퍼포먼스였다"며 "처음 친정엄마가 (미국으로) 왔을 때, 한예리의 연기를 특히 좋아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두 사람이 외관상 느낌은 별로 닮은 것 같지 않아도, 한예리의 섬세한 연기 때문에 모녀라고 느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정이삭 감독 또한 "한예리와 윤여정 선생님은 비슷한 영혼을 가진 것 같다. 배우로서 유니크하고 세트장에서도 크게 어우러진 것 같다"라며 두 배우의 뛰어난 연기 앙상블에 찬사를 보냈다.

윤여정은 '미나리'로 미국의 각종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11관왕에 오르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유력한 수상 후보로 꼽히고 있다. 한국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예리도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호평받고 있어 두 배우 모두 아카데미 후보에 오를지 영화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탁월한 연기로 미국인들을 먼저 사로잡은 두 배우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을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는 3월 15일이며, 시상식은 4월 25일에 개최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