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295만 동원 '서치' 속편 제작..신예 감독들 연출·올 봄 촬영 목표

기사입력 : 2021.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영화 '서치' 포스터
/사진=영화 '서치' 포스터

영화 '서치' 속편이 제작되는 가운데, 신예 윌 매릭과 닉 존슨이 연출을 맡는다.

13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소니의 스테이지 6필름스는 영화 '서치' 속편을 제작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치' 속편은 전작과 전혀 다른 이야기로 구성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두 명의 감독은 '서치'와 '런' 편집에 참여했으며, '서치' 속편으로 감독에 데뷔한다.

현재 윌 매릭과 닉 존슨은 세브 오하니안과 아니쉬 차칸티 감독이 쓴 각본을 바탕으로 '서치' 속편 각본 작업 중이다. 이들의 목표는 올해 봄 제작을 시작하는 것.

'서치'는 데이빗 킴(존 조 분)이 실종된 딸의 컴퓨터 및 SNS를 통해 찾는 과정들을 보여준 이야기다. 2018년 8월 한국 개봉 당시 295만 명을 동원했다.

'서치' 속편의 줄거리는 비밀에 부쳐진 상태지만,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과 진화된 이야기로 전편처럼 캐릭터들의 디바이스 속 스크린을 토대로 구현될 예정이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