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SM ''김상교 효연 언급? 억측 오해 삼가달라''[공식]

기사입력 : 2021.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가수 효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가수 효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클럽 버닝썬 사건의 피해자이자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 씨가 폭로성 글을 게재하며 소녀시대 효연을 언급한 것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가 "억측을 삼가달라"라고 조심스럽게 입장을 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입장을 통해 김씨의 효연 언급과 관련,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짧게 밝혔다.

김씨는 앞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효연의 DJ 활동 스틸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폭로를 암시하는 글을 게재, 파장을 일으켰다.

김씨는 효연을 지목하는 듯한 어조로 '2018년 11월 24일 DJ 소녀시대 효연'이라는 문구를 덧붙이고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라고 적었다.

김씨는 이어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이와 함께 "승리야 너의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니들 선택"이라고 적기도 했다.

김씨는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로 지난 2018년 11월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