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트롯2' 강혜연, 나비와 1대1 데스매치 승리 ''언니, 집에서 태교해요'' [종합]

기사입력 : 2021.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강혜연과 나비가 1대1 데스매치에 나섰다. 

14일에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는 강혜연과 나비가 1대 1 데스매치로 가요계 선후배 대결을 펼쳤다. 

이날 본선 2차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장윤정은 "한 마디로 나 살고 너 죽자다. 1대 1 정면 승부를 하니까 디테일이 중요하다. 집중해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강혜연과 나비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강혜연은 "언니 이제 몸도 무거우실텐데 집에서 편하게 '미스트롯2' 보시면서 트둥이 태교에 전념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강혜연은 '물레야'를 선곡했다. 

나비는 김수희의 '못 잊겠어요'를 선곡했다. 장윤정은 "선곡을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영수는 "원래 R&B를 하는 사람들이 블루스를 잘한다. 잘 고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나비는 앞서 보였던 무대와 확 달라진 매력적인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 잡았다. 

김용임은 강혜연에 대한 심사평을 했다. 김용임은 "목소리가 아주 성숙해졌다. 애기로만 봤던 강혜연이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나비를 보며 "본인한테 맞는 노래를 잘 선곡했다. 앞서 지적했던 부분을 많이 고쳤다"라며 "하지만 2절에 가니까 긴장이 풀려서 원래 나비로 돌아가는 것처럼 느껴졌다. 너무 편해졌던 게 독이 됐던 것 같다. 나는 둘을 놓고 누굴 누를까 고민하다가 트롯을 하면서 더 발전할 수 있는 사람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나비와 강혜연의 1대 1 데스매치의 승자는 6대 5로 한 표 차이로 강혜연에게 돌아갔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