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트롯2' 홍지윤VS윤태화, 불꽃튀는 眞善대결→김사은, '♥성민'과 키스 퍼포먼스 후 패배 [종합]

기사입력 : 2021.0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홍지윤과 윤태화가 불꽃튀는 데스매치 대결을 펼쳤다. 

4일에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홍지윤과 윤태화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아이돌부의 신예 홍지윤과 윤태화가 대결에 나섰다. 앞서 홍지윤은 데스매치 상대로 당당하게 윤태화를 지목했다. 결국 진선매치가 시작됐다. 홍지윤은 "내가 왜 선이냐. 진을 뺏어오겠다"라고 말했다. 윤태화는 "내가 패자부활전으로 올라왔다. 왕관을 쓰다가 쭈그려 있었다. 현역부로서 쓴 맛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홍지윤은 윤태화에게 "언니 패자부활전에서 올라오면 기분이 어떠냐. 나는 못해봤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민호는 "좋다. 기분 좋아. 나는 패자부활로 올라왔다"라고 대리격분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윤태화는 "지윤아 진이 좋긴 좋더라. 근데 넌 어떻게 하냐. 그 기분 못 느껴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지윤은 '추억의 소야곡'을 선곡했다. 홍지윤은 애절한 목소리로 노래를 열창했다. 홍지윤은 높은 음정에서도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서 윤태화는 '기러기 아빠'를 선곡했다. 

앞서 윤태화는 "1대1 데스매치는 많은 사람들 중에 저 사람만 이기면 된다. 그 사람이 오늘 컨디션이 어떤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윤태화는 대기실에서 별사랑으로부터 홍지윤이 목에 염증이 난 상태라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윤태화는 애절하고 섬세하게 노래했다. 

조경수는 "홍지윤은 어떤 장르든 소화를 잘하고 습득력, 이해력이 높다. 하지만 그만큼 아쉬운 게 이 친구의 색깔은 뭘까라는 궁금증이 생긴다. 남들이 못하는 걸 하나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경수는 "윤태화는 노래를 너무 섬세하게 잘 해야 한다고 노력하니까 감성이 빠졌다. 노래를 잘하는 것 이상으로 감정, 가사 전달 내 이야기처럼 노래하는 연습을 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장윤정은 "노래 실력으로 두 분을 판단할 수 없지만 감상으로 평을 이야기 하자면 더 좋게 들은 노래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승리는 10대 1로 윤태화의 승리로 돌아갔다. 

한편, 이날 별사랑과 김사은의 대결이 펼쳐졌다. 김사은은 '진짜 진짜 좋아해'를 선곡해 귀여운 댄스를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 잡았지만 남편 성민이 깜짝 등장해 농도 짙은 키스 퍼포먼스까지 선보여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날 김사은은 별사랑에 11대 0으로 패배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