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복면가왕', '눈의 꽃'=원더걸스 출신 유빈..산다라박 '깜짝'[별별TV]

기사입력 : 2021.01.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이 '복면가왕'에 떴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9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부뚜막 고양이'와 그를 막으러 온 실력자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눈의 꽃'과 '보물상자'가 나섰다. '눈의 꽃'은 태민의 'MOVE'를 섹시한 음색의 무대로 선보였다. '보물상자'는 박정운의 '오늘 같은 밤이면'을 호소력 있는 창법으로 불렀다.

산다라박은 "'눈의 꽃'은 요즘 창법으로 노래를 불렀다. 랩과 노래를 맛있게 불렀다. 눈과 귀가 즐거웠다"며 "'보물상자'는 발라드의 정석 같으면서 안정적이었다. 내가 이런 분을 아직 모르고 있었나 싶었다"고 감상평을 전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투표 결과 18대 3으로 '보물상자'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누의 꽃'의 정체는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이었다. 산다라박은 "선배님, 제가 입방정을 떨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빈은 "나는 보컬로 알려진 멤버도 아니었고 내가 긴장을 많이 해서 '복면가왕'에 출연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래도 불러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혜림, 신민철이 속한 르 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유빈은 소속 아티스트로 누굴 영입하고 싶은지 묻는 질문에 "김구라"라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박진영 씨를 영입하는 게 어떠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