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한국인의 밥상=선물'' 김혜수가 전한 #뜻밖에 홍어♥#최불암과 父女케미 (ft.10주년)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한국인의 밥상'에서 김혜수가 출연해 뜻밖에 홍어사랑부터 수준급 요리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21일 방송된 KBS1TV 시사교양 '한국인의 밥상'에서 김혜수가 출연했다. 

이날 '한국인의 밥상' 10주년 특집으로 김혜수가 출연, 이어 독일인 셰프인 다리오가 깜짝 등장하며 요리를 도울 것이라 했다. 

김혜수는 다리오와 함께 최불암과 손님들을 위해 음식을 준비했다. 김혜수는 살치살 구이를 준비했고, 먹음직스러운 요리를 완성했다. 모두 김혜수 음식을 맛 보며 "얼굴도 예쁜데 음식솜씨도 좋다"며 감탄, 김혜수는 "비장의 무기는 파트너"라며 겸손하게 답했다. 

또 한 번 음식을 함께 만들었고, 홍어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 김혜수는 "홍어 정말 좋아해, 처음에 냄새가 자극적이라 힘들어하는 사람 있지만 희한하게 처음부터 맛있었다"면서 "입천장 까지게 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은 낙지팥죽을 함께 만들었다. 김혜수가 꽃 데코까지 더한 낙지팥죽을 완성, 김혜수는 "더 먹을거라고 했을 때 음식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건지 만감이 교차해, 크게 배우고 느꼈다"며 감동했다.

이어 김혜수는 먼 길을 기쁘게 와준 출연자들을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 각각 이름이 적힌 명찰과 함께 '한국인의 밥상'이 적힌 앞치마였다. 

김혜수는 "10년의 주인공은 여러분, 그 이름을 빛내고 싶었다"면서 밥상의 귀한 주인공은 모두라 전했다. 그러면서 "귀한 분들과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던 시간, 내게 선물같은 하루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방송말미 최불암은 "한국인의 밥상이 풍족한 이유? 애틋해서 더 고마운 밥상, 밥상이 건네는 이야기"라면서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누군가에게 힘찬 응원가였고 가슴찡한 위로였다"며 뭉클한 10주년 소감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한국인의 밥상'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