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트롯2' 김의영, 역시 예선전 美..최은비 제치고 데스매치 승리[★밤TV]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TV조선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처


김의영이 '미스트롯2' 데스매치에서 최은비를 제치고 승리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2'에는 본선 2차로 참가자들의 1대 1 데스매치가 담겼다.

이날 최은비는 대결 상대를 뽑으며 "김의진"이라고 잘못 불러 불러 기를 꺾었다. 최은비는 김의영을 뽑은 이유로 "그냥 딱 눈에 들어왔다"며 덤덤하게 말했고, 김의영은 "자신 있나보다"며 웃었다.

최은비의 선공으로 본선 2차가 시작됐다. 최은비는 '창밖의 여자'를 선곡했다. 최은비 무대가 끝나자 최은비의 깊은 목소리에 김의영은 박수를 보냈다.

이후 김의영의 무대를 앞두고 심사위원 진성은 다른 심사위원에게 "의영이 노래 안 들어봤지? 잘한다"고 자랑했다. 심사위원 김준수 역시 심사위원 붐에게 "왜 1등 못했냐고 물었던 분 아니냐. 너무 잘한다"며 기대했다.

김의영은 '가버린 사랑'을 선곡했다. 김의영은 특유의 캡사이신 보이스를 뽐냈고, 김의영의 무대가 끝나자 마스터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심사위원 조영수는 "최은비는 선곡 보고 '잘하겠다'고 생각했다. 특히 후렴을 잘했다. 그런데 그 전까지 집중할 수 없었다. 음정도 이탈되고 힘을 너무 많이 줬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김의영은 1차 예선 때 너무 잘해서 기대했는데 아쉬웠다. 선곡이 너무 어려웠다. 느린 곡을 부르면서 리듬을 안 지키고 밀어서 부르니까 지루하고 집중이 안 됐다"

심사위원 장윤정 역시 김의영 무대 도중 "이런 노래는 밀어 부르면 안 된다. 박자를 지켜야 한다"며 아쉬워했었다.

결과는 8:3으로 김의영의 승리였다. 그렇게 김의영은 아쉬움을 남겼지만 대결에는 승리하며 예선전 미(美)의 진가를 보였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