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박지윤 “가족이 먹지 않아도 될 욕 먹을 때 ‘이렇게 살아야 하는 건가’ 생각”(‘욕망티비’)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가족이 욕을 먹을 때 방송인이 된 걸 후회한다고 털어놓았다. 

박지윤은 지난 21일 유튜브 개인채널 ‘박지윤의 욕망티비’에서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박지윤은 방송인이 된 걸 후회하냐는 질문에 대해 “나는 방송을 너무 좋아한다. 내가 방송인이 된 이유는 진행자가 나오는 프로그램을 보는 걸 굉장히 좋아했다. 그러다 보니까 흥미가 자연스럽게 갔고 모든 방송 장르를 사실 좋아하는 편이다”고 했다. 

이어 “드라마, 영화, 다큐, 예능 등을 가리지 않고 보고 그런 콘텐츠를 만드는 것에도 관심이 많고 그런 걸 쓰는 작가 분들에게 대해서도 굉장한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작업을 즐기기 때문에 후회한 적은 없지만 때로는 방송인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거나 그것 때문에 가족들이 먹지 않아도 될 욕을 먹을 때 ‘이렇게 살아야 하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방송은 천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