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컬투쇼’ 홍석천 “방송 작가에 사기당해.. 스토리라인 잘 짜더라”

기사입력 : 2021.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임혜영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친한 지인이자 방송 작가에게 사기를 당한 사연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박성광이, 게스트로 홍석천이 출연했으며, 금요일 고정 코너 ‘손해사정史’에 초대된 홍석천은 자신이 손해 본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날 홍석천은 “제 인생에 사기를 굉장히 많이 당했다. 지인들에게 당했다”라고 입을 뗀 후 “학교 선배이자 방송 작가인 지인(에게 당했다). 오랜만에 전화가 와 만났더니 1천 5백만 원을 빌려달라고 하더라. 시트콤 작가였기 때문에 스토리라인이 잘 짜져 있었다. 작가로 잘나가다가 후배들에게 밀리게 됐다고 했고 그 와중에 이사를 하게 됐는데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고 했다. 건강이라고 하니 마음이 움직였다. 형수님 이야기까지 하더라. 가족 이야기를 하니까 그 금액 정도는 빌려줘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면서 새로 준비하고 있는 작품이 있는데 배역을 주겠다고 했다. 계산해보니 손해는 아니었다. 그래서 바로 건네드렸다. 야망이 들어가 있었다. 차용증도 쓰고 사인도 했다. 차용증을 아직도 제가 갖고 있는데 연락이 끊어졌다. 그때 당했다고 생각했고 그냥 잊고 있다”라며 돈을 인해 인연이 끊어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태균은 “무조건 철썩 믿지 말고 그 사람의 사생활을 알아봐야 한다”라는 조언을 건네며 홍석천을 위로했다.

/hylim@osen.co.kr

[사진] OSEN DB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