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로건리' 박은석, 양평전셋집 ''숨통'' 미국 영주권 포기→군대 짬밥 얼간이 등극 [종합]

기사입력 : 2021.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정은 기자] 박은석이 양평 전셋집을 구하게 된 이유를 밝힌 가운데, 기안84와 헨리와 함께 얼간이들 모임에 가입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신스틸러 배우 박은석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 날 박나래는 "최고 시청률 31% 주역이자, 미친 존재감을 뽐내는 배우 박은석"이라며 소개했다. 헨리는 "나는 왜 그렇게 소개 안해주냐"불평했고, 기안84는 "얼굴 너무 작아"라고 말했다.  이어 박은석과 기안84가 동갑내기라는게 밝혀지자, 기안84는 "고등학교 친구가 문열고 들어온 느낌이다"라며 너스레를 떠는 한편 "너무 잘 나가셔서 어렵다"고 말했다. 

박은석의 영상을 보던 중 강아지 몰리가 나오자 박나래와 장도연 그리고 손담비는 환호했다. 이에 기안84와 헨리는 질투심에 불타올랐다. 헨리는 "다들 오늘 왜 이래"라고 했고, 기안84는 "나 나올 땐 왜 그렇게 안해주냐"고 볼멘소리를 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뉴욕 롱아일랜드에서 2005년 귀국한 박은석은 양평에 집을 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5년동안 지하방에서만 살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또 "부모님 때문에 전세집을 구했다"며 "전 재산을 통틀어도 부족해서, 친척 누나에게 빌렸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박은석은 "반지하 살다가, 여기 오니까 햇빛이 매일매일 들어온다"며 "숨통이 트이는 기분이 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혼자 전원생활을 하다보니 고라니 소리가 들려 무서웠다"며 "그래서 강아지 몰리를 데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반려묘인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와 모하니를 공개했다.

이 날 눈을 쓸러 나온 박은석은 화려한 비질을 보여줬다. 박은석은 "군대 짬밥을 살렸다"고 말하며 "군 제대 후 영주권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유에 대해 박은석은 "한국에서 안되면 포기하고 미국에 들어가 버릴 까봐 영주권을 포기했다"고 이야기했다. 

영상을 보던 기안84는 "진짜 빨리 치운다"고 말했고, 눈을 쓸던 박은석은 "부지런하지 않으면 전원 생활이 쉽지 않다"며 "군대로 돌아 온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cje@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