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이종혁, ''둘째 아들 준수, 벌써 중학생…아무 생각이 없어'' 웃음 ('백반기행')

기사입력 : 2021.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이종혁이 둘째 아들 준수에 대한 이야기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22일에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이종혁이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허영만과 함께 해남 맛집 기행에 나섰다.  

이날 이종혁은 허영만과 함께 머리고기를 먹으러 갔다. 이때 이종혁의 절친이자 배우 구성환이 등장했다. 이종혁은 "회사 회식때 만나는 친구다. 너무 많이 먹어서 자주는 안 만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혁은 구성환과 친해지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종혁은 "와인 여행을 갔다가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구성환은 "솔직히 5년 전에 처음 만났을 때 뭐 이런 사람이 다 있나 했다. 방송이고 생활이고 투덜댔다. 근데 내면에 따뜻함이 있더라. 밥도 잘 사준다. 가끔 내가 아빠라고 부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구성환은 밥 위에 고기를 올려 머릿고기 초밥을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장님은 "묵은지와 함께 먹으면 느끼하지 않다"라고 팁을 전했다. 묵은지와 머릿고기를 함께 먹은 이종혁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날 이종혁은 허영만과 이야기하며 두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종혁은 첫째 아들 탁수가 최근 배우로 준비중이며 아빠로서 밀어주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허영만은 "둘째 아들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종혁은 "둘째는 아무 생각이 없다"라고 장난치듯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