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오윤아, 사춘기 아들 민이의 도전..묵묵히 응원 ''몸이 두개 였으면'' ('편스토랑')

기사입력 : 2021.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정은 기자]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를 가진 아들 민이와 워킹맘으로서의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오윤아와 아들 민이의 새로운 도전이 그려졌다. 

오윤아네 놀러 온 백지영과 홍지민이 텐션을 불 태우고 있을 때, 배우 문태유가 방문했다. 오윤아에게 컴퓨터를 받으러 온 것. 문태우는 "TV로만 봤던 선배님들이 갑자기 눈 앞에 있으니까 긴장된다"며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이에 홍지민과 오윤아는 "밥은 같이 먹으면 좋아"라고 이야기했고, 문태유는 얼결에 동석했다. 

이어 문태유는 오윤아의 아들 민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민이는 문태우의 얼굴에 발을 댔고, 문태유는 밝은 웃음으로 화답했다. 그리고 오윤아가 만든 음식을 먹고 백지영과 홍지민은 "너무 맛있다"고 말했고, 문태유는 "얼마만에 먹는 잡채인지 모르겠다"며 감동했다. 

그때 홍지민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가 너무 어렵다"며 먼저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오윤아는 "사실 민이가 요즘 사춘기다"라며 "표현하고 싶은 걸 말로 못하고 짜증을 부린다"며 속상해 했다. 

또 오윤아는 "오늘도 민이랑 실랑이가 있었는데.. 내가 뭐 해줄 수 있는게 없다"며 "민이 스스로 성장해야하는 시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몸이 두개 였으면 좋겠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이 날 오윤아는 아들 민이에게 마트에서 계산하는 미션을 줬고, 민이는 미션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민이의 첫 도전에 '편스토랑' 식구들 역시 민이의 도전을 두근두근 떨리는 마음으로 지켜보며 응원했다.
 
오윤아는 "제가 생각했을 때 민이는 뭐든 잘할 것 같은데, 실패를 하는 모습을 보면 가늠이 잘 안된다. 몇살 연령에 맞춰야 하는지 고민된다"며 "저런 걸 해낼 때 마다 너무 대견하다"며 민이의 모습을 묵묵히 바라봤다.


/cje@osen.co.kr

[사진] ‘편스토랑’ 방송화면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