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그알' 정인이 양부모 후속 방송..''3번의 신고에도 비극''[★밤TView]

기사입력 : 2021.0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종환 인턴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정인이 사건'을 다시 한번 추적했다.

23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는 우리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입양아 학대 사망사건을 다시 다룬 모습이 그려졌다.

정인이 위탁모는 "양모는 활달해보였고, 통역사라고 하더라고요. 아빠도 순해보였어요"라고 양부모의 첫인상을 말했다. 하지만 입양 9달 후 생후 16개월의 정인이는 사망했다. 남궁인 교수는 "교과서에 실릴만한 아동학대 CT 촬영사진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양모 장씨에 대해 검찰은 살인죄를 추가 기소했다. 양모 측의 변호인은 공소장 변경에 대해 "학대치사 혐의를 부인했는데 살인을 어떻게 인정하겠나. 아이를 밟은 건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대변했다.

제작진은 1차 부검일 이후 양부를 다시 만났다. 양부는 양모의 학대를 몰랐다고 했지만, 제작진은 "정인이 사망 한달 전, 정인이의 오른쪽 팔이 부은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마지막 어린이집 등원일 전인 10월 10일, 양부모는 정인이를 집에 둔채 첫째와 미술학원에 방문했다. 원장은 당시 상황에 "저도 의문이다. 사망 3일 전이면 티가 났을 텐데"라고 의문을 가졌다.

정인이를 구할 수 있던 마지막 '3차 신고'에 대해 심층 취재가 이어졌다. 당시 신고를 했던 전문의는 "입안에 상처가 있었는데, 엄마한테서 분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동보호기관에서는 다른 소아과를 찾아가 재검을 받았고, 구내염이라는 진단에 아이를 돌려보냈다. '3차 신고 전문의'는 "당연히 분리가 되었겠다고 생각했다. 신고 후로 경찰 측에서 별다른 연락은 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관할과 출동을 담당한 경찰서가 다른 점도 도마에 올랐다. 당시 출동했던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긴급하게 분리해야 한다는 얘기를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관할서인 양천경찰서는 정인이의 사망 후 조사를 위해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청 측은 "3차 신고까지 모두 다른 관할서에 배정됐다. 학대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도 경찰청에 아동학대 전담팀을 포함, 여청 수사대를 신설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종환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