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선배, 그 립스틱' 원진아♥로운, 단단해진 믿음 그리고 깊어진 사랑

기사입력 : 2021.02.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속 원진아와 로운의 사랑이 한층 깊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극본 채윤, 연출 이동윤, 제작 JTBC스튜디오)에서 윤송아(원진아)와 채현승(로운)이 ‘우리’라는 미명 아래 모든 것을 함께하며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

이날 윤송아는 다짜고짜 자신을 찾아와 이재신(이현욱)의 행방을 찾는 ‘끌라르’ 창업주의 손녀 이효주(이주빈) 때문에 각종 소문에 시달렸다. 다른 직원들이 그녀가 마치 이재신의 내연녀인 것 마냥 수군거리는 소리를 들은 채현승은 당당히 일침을 쏘며 일갈했고 ‘끌라르’ 팀도 든든한 편이 돼줬다. 이어 윤송아가 “상무님이랑 저 아무 사이 아니에요”라고 똑 부러지게 행동해 속 시원한 사이다를 안겼다.

채현승은 “난 선배랑 가는 길은 넘어져도 돼요”라며 그녀를 볼 수만 있으면 어떤 난관이라도 괜찮다는 진심으로 윤송아를 더 안심시켰다. 이에 응답하듯 윤송아는 이직 제안을 받은 사실을 채현승에게 털어놓으며 의견을 구했다. “‘우리’ 일”이라고 칭하는 그녀의 말에 내심 흐뭇해져 다시 한 번 ‘우리’를 읊조리는 그의 모습은 더 간지러운 설렘을 안겼다.

이후 ‘뷰티 쏠쏠’이라는 유튜버가 ‘끌라르’ 화장품에 대한 악의적 리뷰 영상을 올리면서 또 다른 위기가 벌어졌다. 윤송아는 단서를 찾기 위해 영상 분석에 나섰고 채현승 역시 ‘우리’ 일이자 제 브랜드가 걸린 일이라며 두 손을 걷고 도왔다. 이처럼 두 사람의 사랑은 서로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모든 걸 같이하며 더 진해지고 있었다.

윤송아는 ‘뷰티 쏠쏠’이 ‘끌라르’ VIP 고객 선물용 파우치를 갖고 있음을 찾아내면서 평소 ‘끌라르’ 화장품을 애용하면서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거짓 리뷰를 남겼음을 밝혀냈다. “고객 한 분, 한 분이 중요한 분”이라며 책임감 있게 대처하는 단단함과 ‘끌라르’를 자신처럼 여기고 사랑하는 멋진 열정은 채현승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윤송아 그 자체였다.

그리고 채현승 역시 마냥 ‘후배’가 아닌 ‘선배’로서의 면모이자 성장을 보였다. 새로 들어온 인턴이 다른 회사에 붙었다고 선을 긋자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 첫 사수한테 그렇게 배웠거든요”라고 말한 것. 연인이기 이전에 사람으로서 윤송아를 존경하고 또 그대로 닮아가는 채현승의 진심은 인턴의 생각마저 바뀌게 해 훈훈함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윤송아는 채현승의 가족들과도 점점 친해졌다. 조카 강하은(박소이)은 윤송아를 보고 “삼촌 드디어 해냈어?”라며 기뻐하는가 하면 그녀에게 열심히 삼촌 자랑을 늘어놓는 귀여운 수다로 미소를 자아냈다. 자신과 윤송아 중 누가 예쁘냐는 물음에 자신을 고르는 채현승의 눈치 없는(?) 대답엔 “아직 우리 삼촌이 덜 컸어요”라고 팩트 폭격을 해 더욱 폭소를 불렀다. 세 사람의 세상 무해한 홈 데이트는 보는 이들을 제대로 힐링시켰다.

방송 말미에는 이주빈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이재신이 윤송아와 채현승 앞에 나타나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윤송아가 떠나는 게 무서웠다며 욕심을 부렸던 과거를 사과했다. 또한 밑바닥에서 본인이 가진 것들로만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혀 짠함을 유발하기도 했다.

이후 윤송아는 자신을 신경쓰고 있을 채현승을 찾아가 모든 얘기를 들려줬다. 그러고 돌아가려는 자신을 백허그로 붙잡은 그에게 “늦었는데 얼마나 더 있다 가라구”라고 묻자 일순간 진지해진 채현승은 “몰라”라는 짧은 대답과 함께 입을 맞춰왔다. 둘의 로맨스는 어김없이 심박수를 세차게 뛰게 만들어 과연 다음 주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시청자들을 애태우고 있다.

보고 있으면 연애 하고 싶어지는 단 하나의 로맨스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