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단독] 지수, '학폭 논란' 여파 '달뜨강' 5일 전체 촬영 취소 '이틀째 파장'

기사입력 : 2021.03.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배우 지수의 학폭(학교 폭력) 논란 여파로 인해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촬영이 내일(5일)도 취소됐다.

4일 오후 OSEN 취재 결과,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측은 이날 전체 촬영이 취소된 데 이어 오는 5일도 촬영을 취소했다.

한 관계자는 OSEN에 "지수의 학폭 논란 이후 4일 촬영이 취소됐고, 일단 5일도 원래 잡혀있던 전체 촬영이 취소된 상태"라고 말했다.

총 20부작으로 기획된 '달이 뜨는 강'은 현재 17~18회 대본까지 나와 있는 상태로, 3월에 모든 드라마 촬영을 마무리 하기로 돼 있었다. 무엇보다 남자 주인공 지수는 95% 가까이 촬영을 마친 상황이라고. 

그러나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중학교 동창이라는 A씨가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하면서 파장이 커졌다. 

이후 지수는 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수의 드라마 하차 수순에 대해 '달이 뜨는 강' 측은 "관련해 입장을 논의 중이며, 5일 KBS에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엿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