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전원일기' 일용이 박은수 근황 ''돼지농장 일당 10만원''

기사입력 : 2021.04.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MBC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이 역으로 인기를 얻었던 배우 박은수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박은수의 근황이 전해졌다.

방송에서 비쳐진 박은수는 돼지농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박은수는 지난 2008년 사기 혐의로 구속됐으며 출소 이후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 방송계를 떠났다는 후문.

박은수는 돼지농장에서 일당 10만원을 받으며 일을 하고 있었다.

박은수는 "내 몸을 반성시키고 제 머리를 반성시키는 의미에서 여기 와서 고생하는 것"이라며 "먹고 살려면 돈이 있어야 되는데 남들 받는 만큼 받고 또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고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