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뽕숭아' 영탁→이찬원, 이상형 공개..목소리부터 외모[★밤TView]

기사입력 : 2021.04.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사진= 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뽕숭아학당 - 인생 학교'에서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황윤성)가 각자의 이상형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 - 인생학교'에서는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주역들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결혼작가 이혼작곡' 주인공들의 고민 상담을 들어주다 각자의 이상형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붐 선생은 "이성의 이런 행동에 매력을 느낀다"라고 질문했고 이에 황윤성은 "머리를 넘기는데 그때 오는 은은한 샴추향"이라며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이어 영탁은 "계속 생각해 봤는데 나긋나긋한 목소리?"라며 의외의 이상형을 말했다.

김희재는 "저는 상대방이 제 눈을 똑바로 쳐다보면서 이야기해 줄때"라 말했고 이 말에 전수경은 "희재 씨 조심해야 겠다. 그거 사기칠 때 그러는 거야. 아직 어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제 이야기에 공감해 주고 들어주는 사람"이라 이상형을 밝혔고 임영웅은 "다른 사람 얘기 듣다 제 이상형을 까먹었다. 나를 위해 주는, 존중해 주는 사람"이라며 이상형을 말했다.

마지막 이찬원은 "저는 특정한 어떤 한 행동에 확 반하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저는 정말 신중하게 정말 전체적으로"라 말했고 이 말을 듣던 황윤성은 웃음을 터트리며 "솔직히 말하면 그냥 예쁘면 좋아해요"라며 사이다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붐 선생이 "부부사이 방귀나 트림 틀 수 있나"라고 묻자 이찬원 제외 모두 "방귀나 트림을 트는 것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유일하게 신비주의를 택한 이찬원은 "결혼 생활 길어지면 환상이 깨지면서 애정이 식는 것 같다. 이런 것만 지켜도 애정이 오래 지속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드러냈다.

반대 입장인 임영웅은 "그렇게 어떻게 살아요"라며 "옆에 있는데 막 방귀를 끼거나 옆에서 트림을 하지는 않을 거 아니냐. 슬쩍 나와도 모른 척 해줄 수 있는 건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황윤성은 "부부면 서로 냄새를 맡아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기혼자가 공감할만한답변으로 '결혼작사 이혼작곡' 출연진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