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무튼 출근', 마음 가는대로 발걸음 내딛어온 두 남자의 하루

기사입력 : 2021.04.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MBC '아무튼 출근!'에  캐릭터 디자이너 권순호(호조)와 카드 회사 대리 이동수가 출연했다./사진제공=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에 캐릭터 디자이너 권순호(호조)와 카드 회사 대리 이동수가 출연했다./사진제공=MBC '아무튼 출근!'
'아무튼 출근!'이 모든 직장인이 꿈꿔왔던 것을 실제로 실현한 '신인류' 직장인 특집을 선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는 밤낮 없는 열정을 선보이는 캐릭터 디자이너 권순호(호조)와 남다른 캐릭터를 자랑하는 카드 회사 대리 이동수의 밥벌이가 펼쳐졌다.

먼저 밥벌이 22년 차 캐릭터 디자이너 권순호는 전 국민이 사랑하는 메신저 이모티콘 캐릭터부터 세계무대를 휩쓴 싸이의 '강남스타일' 앨범 디자인까지 진행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여러 번의 진로 변경 끝에 캐릭터 디자이너가 될 수 있었다고 말하며 꿈과 행복을 좇아 달려온 발자취를 짐작게 했다.

프리랜서로 일하는 만큼 출퇴근의 경계가 불분명한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부러움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별채에 있는 작업실에서 새벽 3시가 넘은 시간에도 밤샘 작업을 하던 그는 아침이 밝아온 뒤에야 바로 옆의 집으로 퇴근, 반려묘 세 마리와 단란한 시간을 보내며 '프로 냥집사'의 브이로그를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짧은 휴식도 잠시, 다시 작업실로 돌아가 새로운 이모티콘 세트를 구상하는 오후 일과에 매진했다. 작업 도중 좀처럼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아 고전하던 권순호는 초창기 작업물들을 뒤적이며 때아닌 추억 여행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대중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인기 이모티콘 제작 비결을 알려주는가 하면, '국민 이모티콘' 초안과 탄생 비화를 공개하며 관심을 모으기도.

그런가 하면 권순호는 게임 회사에서 '아바타' 아이템을 디자인하는 일부터 추억의 미니홈피 스킨 디자인 작업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왔음을 밝혔다. 이어 자신이 원하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다 보니 현재의 일을 하게 되었다고 고백, 일에 대한 만족을 드러냈다. 또한 앞으로도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새로운 캐릭터들을 꾸준히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이밖에 카드 회사 대리 이동수는 출근 시간을 한참 앞둔 새벽에 기상, 벌써 6~7개월째 꾸준하게 실천 중인 아침 운동에 나서며 자기 관리에 힘쓰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0년 차 대리인 그는 금방 잊어버릴 승진의 기쁨 대신 영원히 기억될 딸과의 추억을 위해 과감하게 육아 휴직을 선택한 과거를 고백해 '딸바보' 아빠의 면모를 보여줬다.

"최대한 늦게 출근해서 최대한 일찍 퇴근하는 게 삶의 목표"라는 솔직 발언으로 프리함을 드러낸 이동수는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비롯한 대내외 표창과 책임감 있는 이미지로 프로페셔널한 능력자 대리로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언젠간 잘리고, 회사는 망하고, 우리는 죽는다!"라는 파격적인 문구를 회사 모니터에 적어놓은 것을 본 광희는 경악을 드러냈지만, 이동수는 일할 때는 열심히, 쉴 때는 더 열심히 쉬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신인류 직장인'의 자유분방한 면모를 마음껏 뽐냈다.

사내에서 1호로 사용하게 된 복지제도인 안식월을 앞둔 이동수는 점심시간에는 지도를 펴놓고 계획을 짜며 행복한 상상을 즐겼다. 이어 사장님과 본부장님을 찾아가 휴가 계획을 알리고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꼼꼼히 보고하는 등 만 점짜리 사회생활을 보여주기도. 또한 자신의 부재로 프로젝트를 대신 진행할 팀원들에게는 '미안함'보다 '고마움'을 전하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훈훈하고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렇듯 '아무튼 출근!'은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열정의 소유자, 캐릭터 디자이너 권순호와 틀에 갇히지 않은 '자유로운 영혼' 카드 회사 대리 이동수의 알찬 밥벌이로 웃음과 감동까지 선사했다.

한편, 다음 주 '아무튼 출근!'에서는 파도를 가르는 롱보드 부문 1호 여자 국가 대표 문리나, 산을 주름잡는 야생동물 수의사 임승효, 속도를 지배하는 골목 대표 집배원 한창훈의 밥벌이가 공개된다고 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