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축구=예능'' 안정환, 국대 현역 선수급 '팀워크' 지옥훈련 전수 ('집사부') [종합]

기사입력 : 2021.05.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안정환이 출연해 팀워크를 다지기 위한 혹독한 지옥훈련을 진행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안정환이 출연했다. 

이날 사부 안정환이 출연한 가운데 안정환은 “집사부일체' 멤버들 팀워크가 좋다던데 실제로 한 번 봐야겠다. 워크가 좋아야 잘 된다, 극한 상황에선 사람의 본성이 나온다”면서 암실 속 미션을 할 것이라 했다. 

안정환은 자신의 선수시절에 대해선 “사실 저는 굉장히 개인주의였다. 이기적이고 저밖에 몰랐다" 이런 훈련을 통해 사람이 됐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괘씸이 들어가면 그 사람은 탈락”이라면서 멤버들을 기다렸다. 

신성록을 제외한 이승기, 차은우, 양세형, 김동현이 도착했다. 으스스한 촬영장에 도착한 멤버들은 “벌써 납량특집 시작이냐”면서  두려워했다. 

마침내 네 사람이 다 함께 어두운 실험실로 들어갔다. 네 사람은 통 안에 무언가 알아봐야하는 순간 가위바위보를 하게 됐고, 누가 나설지 지켜봤다. 김동현이 이승기에게 바톤을 터치했고, 이승기가 통 안에 물체가 젤리였던 것을 알아냈다. 그럼에도 서로 나서서 하는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자 안정환은 “팀워크는 개뿔”이라며 실망했다. 

팀워크는 커녕 분열된 모습을 보였다.안정환은 “여기 벌써 싸우잖아, 분열이 되네 여긴 안 돼”라며 함 줌이 되어가는 팀워크에 “극도로 실망스러운 팀워크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안정환은 “내일 혹독하고 하드한 팀워크 훈련이 필요하다, 오늘 가실 분은 가셔도 된다, 미리 말씀드린다”면서 예능이 축구와 비슷한 점이 있다고 했다. 

다음날 멤버들이 다시 모였고, 안정환은 서로 세안식을 할 것이라 했다. 양세형과 이승기, 차은우와 김동현이 팀을 하기로 했다. 먼저 이승기가 양세형부터 세수를 해주면서 서로 쑥스러워했다. 이내 이승기는 바로 장난기가 발동, 하지만 훈훈하게 마쳤다. 

안정환은 “둘이 하나가 돼야 넷도 하나가 된다”며 팀워크 시작은 2인1조라며, 지옥훈련의 서막을 열었다. 첫번째로 드리블을 도전, 이승기와 양세형은 “이겨야 된다”면서 파이팅을 외쳤다. 차은우와 김동현도 승부욕이 폭발하며 대결을 펼쳤다. 

다음은 상대를 업고 코스를 돌아야했다. 정가러 협동 레이스였다.안정환은 “나도 다 했던 것, 배려와 협동심이 중요하다”면서 훈련 포인트를 전했다. 멤버들은 “우리는 하나다”고 말하면서 파이팅을 외쳤고 김동현, 차은우팀이 승리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