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토' 세븐틴 에스쿱스X호시X승관, 받쓰 연속 원샷→퍼포먼스까지 '완벽'[★밤TView]

기사입력 : 2021.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종환 기자]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캡쳐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캡쳐
'놀라운 토요일'에 세븐틴이 대활약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서는 그룹 세븐틴의 에스쿱스, 호시, 승관이 출연해 받쓰에 도전했다.

이날 승관은 '최다 짤 출연 기록'에 "한해, 키 형님을 다 기다려주실줄은 몰랐다"며 은근한 자리 욕심을 밝혔다. 이어 승관은 MC 붐에게도 "집에서 읏쨔 연습을 하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더덕무침과 취나물밥이 걸린 1라운드는 지코의 'No you can't'였다. 노래가 시작되자 호시는 "나 이 노래 알아"하면서 일어나 멤버들의 주목을 받았다. 반면 다른 멤버들은 빠른 힙합 리듬으로 답안을 거의 작성하지 못했다.

호시는 빼곡한 답안으로 도레미 멤버들을 환호하게 했고, 1라운드 원샷을 차지했다. 이에 키는 "호시 믿고 가자"며 호시에게 힘을 실었고, 호시 받쓰 그대로 도전하며 1차 시도만에 정답 맞추기에 성공했다. MC 붐은 "호시가 너무 잘한다. 실력이 이정도일 줄은"이라며 당황스러움을 밝혔다.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캡쳐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캡쳐
베린이 걸린 간식게임은 '오늘의 엔딩요정은 누구?' 퀴즈였다. 이에 퍼포먼스에 부담을 느낀 멤버들의 원성이 자자하자, 붐은 "그럴줄 알고 강풍기를 준비했다. 강풍기는 김동현이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동현은 정작 강풍기 조종을 어려워하며 멤버들의 원샷을 방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키와 승관은 퍼포먼스 곡을 고르며 여유를 보였다. 키는 "너 뭐 준비했어?"라며 승관을 의식하는 한편, 에스파의 안무를 그대로 복사한듯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평소 샤이니 팬임을 밝혔던 호시는 키와 함께 컬래버 무대를 꾸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간식 게임의 결승은 한해와 넉살의 대결이었다. 한해가 붐의 '놀게 냅둬'를 맞혔지만, 붐이 자리에서 내려와 꽃가루 엔딩을 선보였다.

한우모둠구이가 걸린 2라운드는 티아라의 '완전 미쳤네'였다. 문제가 출제되자 승관은 "빨리 집에 갑시다. (케이팝은) 제가 전문이죠"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멤버들은 빠른 랩 파트에 "한우 줄때부터 알아봤다. 무슨 가사인지 하나도 모르겠다"며 당황했다.

마지막으로 승관의 답안이 공개됐고, 2라운드 원샷을 차지했다. 승관의 제안으로 다시듣기 찬스 대신 '세븐틴' 이름으로 명예의 전당에 등극했고, 한우모둠구이까지 획득했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