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비즈/라이프

삼성전자 5G폰, 올해 1분기 4위에서 내년엔 애플 이어 2위 전망

기사입력 : 2021.06.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삼성 갤럭시 S21 울트라 제품
삼성 갤럭시 S21 울트라 제품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내년에는 명예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1분기 샤오미와 중국계 스마트폰 기업들에 밀려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까지 떨어졌던 삼성전자가 내년 2위를 회복한다는 예상이 나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5G 스마트폰을 1700만대(12.5%) 출하해 애플, 중국업체에 이어 4위에 그쳤다.

애플은 작년 출시한 5G 아이폰의 선전이 이어지면서 점유율 29.8%로 1위를 차지했고, 오포(15.8%), 비보(14.3%)가 2~3위에 올랐다. 작년 4분기 4위였던 샤오미는 삼성전자와 근소한 차이로 5위(12.2%)에 머물렀다.

다만 내년에는 삼성전자가 견조한 판매 성과를 내면서 중국업체를 제치고 선두권에 진입할 전망이다. SA는 또한 2022년 글로벌 5G 스마트폰 출하량이 8억7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올해 예상치 6억2000만대보다 약 40% 늘어난 규모다.

SA는 "중국 5G 스마트폰 성장 둔화로 샤오미는 2022년부터 성장이 느려질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내년에 걸쳐 5G 네트워크 보급이 본격화되면서 5G 스마트폰 점유율을 높이고 중국 업체를 제칠 것"이라고 전했다.

빌페테리 유코나호 SA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직전 분기 대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5G 스마트폰 공급업체였다"며 "한국, 북미 및 유럽 등에서 갤럭시S21 시리즈 등 신규 5G 스마트폰의 반응이 좋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에 이어 직전 분기 대비 5G 스마트폰 판매량 증가율이 높은 제조사는 중국 비보로, 직전 분기 대비 62% 늘어난 1900만대를 판매했다. 다른 중국 제조사인 오포와 샤오미의 판매량 역시 직전 각각 55%, 41% 증가했다.

그러나 SA 측은 "비보는 중국과 유럽 시장에서, 오포와 샤오미는 중국내 판매량 증가에 힘입은 결과"라며 "중국 5G 스마트폰 성장률이 둔화하며 오는 2022년부터 샤오미는 성장이 느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우디 SA 전략분석 이사는 "삼성전자는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세계 최대 5G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입지가낮다"며 "반대로 중국 제조사들은 (중국 시장 점유율은 높지만) 고부가가치 시장인 미국 시장에서 거의 찾아볼 수가 없기 떄문에 매출이나 이익 증가에 악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SA는 애플에 대해서는 올해 두번째 5G 아이폰을 출시하며 올해 31%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기록해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bae9875@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