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한예슬 ''룸살롱 출신이면 떳떳하게 인정…고소 진행 중''

기사입력 : 2021.06.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유튜브 영상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배우 한예슬이 ‘룸살롱 출신’ 등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24일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러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룸살롱에서 일했던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과거에 내가 룸살롱 출신이면 떳떳하게 인정하겠다. 왜냐. 내 과거가 현재 내 모습과 커리어를 좌지우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많은 성장을 거쳤고, 정말 나름대로의 많은 노력과 실력이라 생각한다. 과거에 어떤 잘못을 했던지간에 그건 과거일 뿐이고 20년이 지난 지금, 내가 걸어온 길에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해 전혀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룸살롱에서 일했던 적이 없는데 인정하라고 몰아가는 일부 사람들의 강압적인 태도가 이해하기 힘들다. 나는 내가 내게 주어진 일들을 열심히 수행하고 결과가 따르기 때문에 사랑받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완벽하지 않고, 실망시킨 적도 있지만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고자 하며 이 자리까지 왔다. 그런데 정말 아닌 걸 있다고 주장하면서 제보하는 사람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이냐. 제보로만 그 사람의 상황들이 입증되고 확신이 된다면 나도 할 수 있다. 제보라는 건 아무나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이야기했다.

한예슬은 “고민이 많았다. 피해 가야 하나 싶기도 했다. 하지만 내가 피한다면 평생 루머가 따라다닐 것이다. 그러느니 명예롭게 죽는 일이 있어도 나를 위해 싸워봐야 한다 생각한다. 이 루머들은 20년 전부터 나를 괴롭혔다. 나를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 싸워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한예슬은 “다른 거 해명 안 하냐고 하는 분들 있을 수 있다. 고소 진행하고 있고, 변호사 선임했다.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고, 내가 하나하나 해명하는 건 의미가 없다. 그 사람이 주장하는 것과 내 주장의 충돌인데, 말로 해명한들 무게가 실리지 않기에 법정에서 가려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소송 진행 상황은 중간 중간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한 유튜버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천명했다. 한예슬 측은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라며 “각종 유튜브 채널과 게시글, 댓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함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