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악마판사' 진영, 지성 진의 의심 ''세상에 악마가 있다면..''

기사입력 : 2021.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캡처

'악마판사' 배우 진영이 지성의 진의를 의심했다.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는 교도소에 방문하고 충격 받은 김가온(진영 분)을 위로하는 강요한(지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요한은 과거 형이 죽었던 성당 화재 사건을 언급하며 재단의 위선을 밝혔다. 강요한은 재단 인사들이 병원으로 찾아와 "남은 우리가 형님의 뜻을 이어가야 하지 않겠냐. 형님이 기부한 재산은 저희 재단에서 잘 쓰겠다. 나눔으로, 사랑으로"라 말했다며 분노했다.

강요한은 "진짜 일말의 거리낌조차 없이 진심이더라고. 그런 자들이 위선까지 떠는 거, 그걸 못 참겠다. 구역질 나서. 그 사람들은 지금도 진심일 거다. 세상에 진짜 악마가 있다면 말이다. 그건 권력자의 자기 연민일 거다"라고 덧붙였지만, 김가온은 오히려 홀로 '자기 목적을 위해 남의 고통을 이용하지 않을까. 세상에 진짜로 악마가 있다면'이라 생각하며 강요한을 의심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