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강남家 대청소 전쟁‥박준형 “결혼해달라 울더니”→♥김지혜 “그럼 이혼해” 초강수 [Oh!쎈 종합]

기사입력 : 2021.07.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진 가운데, 박준형이 최수종 미담에 질투하더니 김지혜와의 러브스토리를 폭로(?)하며 아슬아슬한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이날 팽현숙은 “얼굴 원빈됐는데 다이어트하자”며 비만이 만병의 근원이라면서 “별명이 초코양락이니 초콜릿 복근 만들자”며 저탄고지 다이어트를 제안했다.

최양락은 “먹으면서 다이어트하는게 좋은 것”이란 말에 솔깃,  팽현숙은 버터 양송이부터 삼겹살, 양송이, 미역국, 버터를 넣은 커피까지 만들면서 “버터가 좋아서 방탄소년단도 ‘버터’란 곡을 냈다”고 해 폭소하게 했다. 

권재관과 김경아 부부가 그려졌다.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이 나오자 갑자기 단체로 가족들이 ‘롤린’ 합동공연을 했다. 김경아는 “노래 잔잔한 것 좀 들어라”고 하자 권재관은 “이 노래 싫었냐, 전군이 기다린다”면서 “혼자 애들 어떻게 키우지?”라고 했고 김경아는 “그러면 오해하지 않냐”며 당황했다.  

그러면서 성시경 노래를 듣자, 박미선은 갑자기 권재관을 향해 “성시경이 보인다”고 했고 김경아는 “요즘 이석훈 닮았다고도 하더라”며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박준형과 김지혜 부부가 그려졌다. 김지혜는 집안 대청소를 선언,  장마오기 전에 여름맞이 대청소를 할 것이라 했다. 김지혜는 박준형에게 화장실 청소를 시키면서 “최수종, 하희라 부부 들었냐”면서 “최수종 오빠는 팔깁스한 채로, 남은 한 손으로 설거지 도와줬다고 하더라”고 했고 모두 “충격적”이라며 놀라워했다. 

박준형은 “결국 이런거 (청소)시키려고 결혼한 거냐,당신이 날 쫓아다녀서 결혼한 거 아니냐”면서 “내가 쫓아다녔으면 내가 이러면 안 돼, 비오는 날 차에서 결혼 안 해준다고 3시간 울었다”고 폭로했다. 

감정이 상한 김지혜는 “그래 내가 쫓아다니고 무릎꿇고 울면서 빌어서 결혼했다”면서 체념하자, 박준형은 “그럼 고마워해야지, 킹을 얻었으면”이라 폭주했고 김지혜는 “결혼이 고마워해야하는 거냐, 그럼 이혼해라”면서 “헤어져라, 나 결혼 잘 못한 것 같다”며 실망했다. 

결국 두 사람은 “화해하자”며 말싸움을 멈췄다.  김지혜는 의도치않게 급소를 명중, 박준형이 부상투혼(?)을 딛고 설거지에 당첨됐다.  

김지혜는 화장실 청소까지 박준형에게 시키면서 “욕조에서 물 받고 그 물로 청소하자”고 했고 박준형이 결국 욕조를  전담하게 됐다. 하지만 청소를 하지 않기 위해 허리를 다친 척 연기하자 김지혜는 이를 알아챘고 일부러 더 병원으로 향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