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서장훈 ''대치동에서 학교 나왔다'' 부러움 감추지 못하는母('물어보살')

기사입력 : 2021.08.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자식 교육으로 걱정이 많은 한 어머니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부른다. 

오늘(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24회에서는 한 가족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어머니는 곧 중학교에 입학하는 아들을 위해 도시로 이사를 가야할지 고민이라고 운을 뗀다. 현재는 가족 모두 시골에 살고 있지만 아들을 도시 학교로 진학시키고 싶다는 것. 

이에 이수근은 "요즘은 일부러 시골로 가기도 한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서장훈은 "도시에 가면 오히려 공부에 더 흥미를 잃을 수도 있다"라며 말리는데, 어머니는 보살들의 이야기를 계속 반박하면서 "도시 학교에 가서 공부를 잘 하지 못해도 된다"라고 주장해 보살들을 의아하게 만든다. 

어머니가 생각하는 도시 학교의 장점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부르는 가운데, 이어 어머니는 "아이들에게 물려줄 재산도 없고 이사 가서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밖에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라며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은 마음을 털어놓는다.

특히 "대치동에서 학교를 나왔다"는 서장훈의 말에 어머니는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런 의뢰인을 위해 서장훈은 함께 온 아들들에게 "이렇게 하면 나중에 공부에 흥미가 안 생기더라도 인생에는 큰 도움 될 거다"라며 한 가지를 약속받아냈다고.   

결국 보살들의 조언에 어머니는 울컥하며 눈물을 쏟았다는 후문. 현실적인 맹모삼천지교 사연이 전해질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24회는 오늘(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