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영화의 거리' 한선화x이완, 밀당 로맨스 포스터 공개 [Oh!쎈 예고]

기사입력 : 2021.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영화 포스터

[OSEN=김보라 기자] 밀당 로맨스 '영화의 거리'가 오는 9월 개봉을 확정짓고 1차 포스터 2종을 런칭했다.

'영화의 거리'(감독 김민근, 제작 제작사 눈(NOON), 배급 씨네소파)는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부산에서 다시 만난 헤어진 연인 선화와 도영의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 

가수 출신 배우 한선화, 배우 이완 주연의 '영화의 거리'가 9월 개봉을 확정하고, 보는 순간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1차 일.만.사(일로 만난 사이)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6일 공개된 '영화의 거리' 포스터는 한선화와 이완의 극과 극 캐릭터 대결 구도가 시선을 끈다.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 역을 맡은 한선화의 “뭐가 마음에 안 드시는데요?”라는 카피와 함께 황당해 하는 표정과 “이런 느낌 아닌데…”라며 어딘지 못마땅한 영화 감독 도영 역의 이완의 모습이 더해져 일로 만난 사이가 된 헤어진 커플의 싸한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여기에 영화 속에 나오는 부산의 관광 명소들과 주요 오브제들을 아기자기하게 일러스트로 담아내 상큼한 로맨틱 분위기를 더하며 시선을 끈다.

'영화의 거리'는 tvN '연애 말고 결혼'부터 MBC '장미빛 연인들' '데릴남편 오작두', SBS '편의점 샛별이', 그리고 최근 방영된 JTBC '언더커버'로 극찬을 받은 한선화가 부산에서 성공한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 역을 맡아 첫 장편 영화의 주연으로 존재감을 과시한다.

또한 레전드 드라마 SBS '천국의 계단'을 시작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연기 활동을 펼쳐온 이완이 6년 만에 '영화의 거리'로 스크린에 복귀해 반가움을 더한다. 이완은 차기작을 위해 부산에 돌아온 촉망 받는 영화 감독 도영 역을 맡아 까칠하지만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여심을 저격할 예정이다.

여기에 헤어진 커플이 일로 만난 사이가 된 농담 같은 현실을 담아내며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해운대 해수욕장, 송도 케이블카, 부산 현대미술관 등 부산의 명소를 담아낸 아름다운 로케이션과 미장센까지 스크린 힐링 여행이라는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 기대감을 더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포스터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