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시무 리우x'이터널스 배리 케오간, 마블의 성덕

기사입력 : 2021.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MCU의 더욱 확장된 세계관을 이끌어갈 새로운 슈퍼 히어로들이 과거 SNS를 통해 마블을 향한 적극적인 애정공세를 보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로 9월 개봉 예정인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의 초인적 히어로 샹치 역을 맡은 시무 리우와 하반기 개봉을 앞둔 '이터널스'에서 드루이그 역을 맡은 배리 케오간이 주인공이다.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감독 데스틴 다니엘 크리튼,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서 초인적 슈퍼 히어로 샹치 역을 맡아 뜨거운 관심을 모은 시무 리우는 오래 전부터 SNS를 통해 마블의 공식 계정을 소환하면서 자신의 존재를 꾸준히 어필해 온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2014년 시무 리우는 마블을 향해 "캡틴 아메리카와 토르를 잘 봤다"면서 "아시아계 히어로는 어때?"라며 재치 있는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2018년에 그는 마블 코믹스의 히어로 샹치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면서 "우리 얘기 좀 할까?"라며 또 다시 메시지를 보내 자신을 주인공으로 캐스팅하라는 무언의 러브콜을 던졌다. 오랜 기다림 끝에 시무 리우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의 주인공이자 마블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갈 슈퍼 히어로 샹치 역을 차지했고, 그의 꾸준하고 적극적인 자기 PR이 다시금 재조명 받고 있다.

2021년 하반기에 찾아오는 마블의 또 다른 기대작 '이터널스'의 드루이그 역을 맡은 배리 케오간 역시 오래 전부터 마블 히어로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2013년 ‘마블의 아버지’라 불린 故스탠 리에게 "저를 슈퍼 히어로로 만들어주세요"라며 직접 메시지를 보내 이슈를 모았다. '이터널스'에 캐스팅되면서 자신의 꿈을 이룬 배리 케오간은 SNS에 ‘믿음의 힘’이라는 글과 함께 마블 계정을 언급하며 마블 유니버스에 합류하게 된 기쁨을 널리 표했다.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은 마블의 강력한 전설 텐 링즈의 힘으로 어둠의 세계를 지배해 온 아버지 웬우와 암살자의 길을 거부하고 자신의 진정한 힘을 깨달은 초인적 히어로 샹치의 피할 수 없는 운명적 대결을 그린 슈퍼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넷플릭스의 '김씨네 편의점'으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시무 리우가 샹치 역을 맡았고 양조위, 양자경을 비롯해 아콰피나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존 마블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익스트림 액션과 현대와 고대 신화의 세계를 넘나드는 스펙터클한 비주얼로 슈퍼 히어로 액션 어드벤처의 새로운 장을 쓰며 관객들을 압도할 예정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