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박연수, 전 남편 송종국 방송에 뿔났다 ''지아·지욱 멘트 시켜서 한 것'' [전문]

기사입력 : 2021.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박연수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배우 박연수가 전 남편 송종국의 방송에 단단히 뿔이 났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와 지욱이 주변인이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연수는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 싶다는 지욱이 말은 방송에서 멘트 시켜서 했다고 집에 와서 이야기하더라. 지아도 ‘내 꿈만 꿔’ 멘트 시켜서 한거다. PD님께 사과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박연수는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말아라. 상처는 온전히 애들 몫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연수는 고소장을 접수한 사진을 올리며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 아빠 방송 시기에 딱 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놨구나. 예전에도 절 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 추적 불가로 나오더라.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 그런데 아무리 발버둥 쳐봐도 난 끄덕 없다. 우리 지아, 지욱이가 진실이고 아주 예쁘게 잘 커주고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전 축구 선수 송종국이 강원도 홍천의 깊은 산골에 집을 짓고, 약초를 캐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 방송에서 송종국은 아이들의 친권을 포기했다는 의혹을 해명하기도 했다.

이하 박연수 전문

참고 넘기려 했습니다 말하면 입만아프고 지아지욱이 주변인이 다아니깐요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싶다는 지욱이말 방송에서 멘트 시켜서 했다구 집에와서 얘기하더군요. 지아도 내꿈만꿔 멘트 시켜서 한거구요 PD님께 사과받았구요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습니다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마세요 상처는 온전히 애들몫입니다.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아빠 방송 시기에 딱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놓았구나

예전에도 절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 추적 불가로 나오더군요.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 그런데 니가 아무리 발버둥 쳐봐도 난 끄덕없어 우리 지아지욱이가 진실이고 아주 예쁘게 잘커주고 있으니깐.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