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종영 ‘바라던 BAR’ 윤종신, 방송하차 이유?→이지아 ''매드몬스터? 몰라'' 웃음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1.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바라던 바다’ 마지막회에서 단체곡으로 감동을 선사한 가운데 이지아와 윤종신이 매드몬스터에 대해 모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에서는 '바라던 bar'의 마지막 영업이 이뤄진 가운데 단체곡까지 공개돼 감동을 줬다. 

마지막 영업을 앞두고 바라던 바다 멤버들은 늦은 점심을 함께했다. 이들은 시원한 막국수와 뜨끈한 만두, 부침개와 함께 점심을 먹었다. 아침에 이어 점심까지 ‘면’을 먹자 윤종신은 “면이 안 선다”고 아재개그를 쳤다. 이지아는 피식 웃었다. 그러면서 “자존심 상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현은 또 한창 유행하는 매드몬스터의 노래를 불러 윤종신과 김고은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김고은이 “무슨 노래냐”고 묻자 이수현은 “아싸들이랑 못 놀겠다”고 말해 모두를 웃겼다. 윤종신은 “처음 들어본 그룹”이라고 하자 이수현은 “진짜 잘생겼다. 20등신이다”라고 했다. 

곧 김고은이 ‘매드몬스터’의 정체를 알아챘지만 윤종신과 이지아는 끝까지 알아채지 못해 폭소케했다. 이에 윤종신은 추억토크를 꺼냈다. 그는 “쇼탱 아냐?”고 물었다. 예전에 인기 많았던 음악 프로그램 ‘쇼 뮤직탱크’를 언급한 것. 

이어 정인이 ‘가요톱텐’을 언급하자 수현은 모른다는 표정을 지으며 윤종신에게 “삼촌 박물관이네요”라고 말해 윤종신을 씁쓸하게 만들었다.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점심을 다 먹고 난 뒤 윤종신, 이지아, 김고은, 이수현은 페인트 칠을 통해 폐보트 살리기에 나서 웃음을 전하기도 했다. 또 그들은 함께 ‘바라던 바다’의 단체곡 ‘바라던 바다’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본 무대에서도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윤종신은 멤버들 모두가 작사에 참여한 것이라며 “이 노래는 우리가 나눴던 이야기. 자주 했던 이야기를 발췌해서, 작사를 같이 했다. 바다에 정이 많이 들었다. 바다를 위한 노력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감동적인 무대에 손님들은 가슴 벅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외에도 정인은 '사랑은'을 열창했으며 권정열은 윤종신의 '오래전 그날'과 온유와 함께 샤이니 '드림걸'을 열창했다. 또 온유는 이동욱과 함께 샤이니 '재연'을 듀엣으로 불렀다. 앞서 이동욱은 샤이니의 찐팬, 샤월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윤종신은 2019년 방송 중단을 했던 속내를 밝혀 모두를 안타깝게 만들기도 했다. 그는 “라디오스타를 12년 동안 했다. 그런데 9년차 때부터 멍하니 있더라. 기계적으로 말해도 사람들이 재밌다고 했다.”고 담담히 말했다.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그러면서도 그는 “(당시)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 안 나는 날도 있었다. 안정됨이 계속되니까, 똑같은 삶을 계속 사니까 막판에 돌아버리겠더라고.  40,50대가 지나니까 이 루틴이 싫은 거야. 멈춰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라며 잠시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해외로 떠났던 이유를 밝혔다. 

또 이어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했지만 작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프로젝트를 멈출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덧붙여 그는 “40대쯤 한번 해볼만한 프로젝트”라고 후배인 온유와 권정열에게 추천했다.

권정열 또한 “코로나 때부터 앨범 3개가 다 망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마지막 촬영 전날. 윤종신은 온유와 함께 항구 노포에 나왔다. 윤종신은 항구를 바라보며 자신의 노래 ‘배웅’을 부르며 소주를 마시기도 했다. 

‘바라던 바다’ 멤버들은 마지막 영업 전, 낮 영업을 끝내고 시원한 막국수와 뜨끈한 만두, 부침개와 함께 늦은 점심을 먹었다. 이동욱은 이전에 다친 발을 치료하러 떠난 상황. 아침에 이어 점심까지 ‘면’을 먹는 모습에 윤종신은 “면이 안 선다”고 아재개그를 해 이수현의 눈총을 사기도 했다. 이지아는 피식 웃으며 “자존심 상한다”고 전해 모두를 웃겼다. 

윤종신은 후배가수 십센치의 권정열의 목소리를 칭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수현은 신난 얼굴로 샤이니의 ‘루시퍼’를 부르는 귀여운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바라던 바다’ 멤버들은 계속해서 먹방을 이어갔다.

온유가 간장 종지가 너무 작아서 만두를 잘 찍지 못하자 윤종신은 “간장 찍은 듯한 느낌이 나지 않냐. 과욕 부리면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영업이 종료된 뒤. 멤버들은 모여 모래사장의 쓰레기를 직접 줍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까지 환경을 생각하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ddanei57@osen.co.kr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