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조정석 애칭 '오빠''' 거미, '랄라랜드' 후끈 달군 사랑꾼 바이브 [종합]

기사입력 : 2021.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연휘선 기자] 가수 거미가 '랄라랜드’에서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의 에피소드를 숨김없이 풀어냈다.

14일 밤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레전드 음악교실 랄라랜드(약칭 랄라랜드)'에서는 거미가 이날의 레전드 선생님으로 출연했다.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어른아이' 등 다양한 히트곡은 물론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 등 다양한 인기 드라마 OST로 사랑받은 거미다. 그는 등장과 동시에 '태양의 후예' OST로 큰 사랑을 받은 'You Are My Everything’을 열창하며 '랄라랜드' 제작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배우 김정은은 "나를 '거죽’이라고 불러 달라"라며 '거미 주크박스’로 통할 정도로 거미의 오랜 팬임을 자처했다. 광희 또한 거미의 노래에 "노래를 들으면 드라마를 보는 것 같다"라며 감격했고, 이유리는 거미의 라이브에 눈물을 글썽거릴 정도로 몰입했다. 

거미는 노래 실력 뿐만 아니라 배우 조정석과 부부인 점으로도 이목을 끌었다. MC 신동엽은 거미 뿐만 아니라 남편인 조정석이 부른 드라마 OST들도 음원 차트 1위인 점을 밝히며 "코치를 해주기도 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거미는 "안 할 수가 없다"라면서도 "제가 알려드리는 건 거의 없다. 워낙에 잘하셔서"라고 조정석을 치켜세웠다. 

그만큼 부부는 음악적으로도 소통했다. 거미는 조정석을 부르는 호칭에 대해 "'오빠'라고 한다. 저는 '지연아', '마누라'라고 부른다"라고 밝힌 뒤 "가끔 본인이 진지하게 음악에 대해 물어보고 싶을 땐 '거미야'라고 부른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어 그는 최근 조정석이 드라마에서 불렀던 리메이크 OST '좋아좋아'를 즉석에서 한 소절 불러 박수를 받았다. 

거미와 조정석 부부의 딸에 대한 관심도 쇄도했다. 이에 거미는 "아이가 입을 푼다. 아직 음정이 있는 건 아닌데 굉장히 소리가 다양하다. 이제 돌 지났다. 그런데 제가 하는 입 풀기를 진짜 잘한다. 어른들도 입술 흔들리게 하는 게 어려운데 진짜 잘한다"라며 '딸 바보' 면모를 보이기도.

신동엽은 거미의 그칠 줄 모르는 딸 자랑에 너털웃음을 지었다. 또한 "애가 입을 풀고 본격적으로 울면 얼마나 귀엽겠나"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김정은은 거미에게 솔직한 둘째 생각을 묻기도 했다. 이에 거미는 "마음 같아서는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 그런데 아직은 여력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다만 그는 "모르겠다. 아빠(조정석)는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이에 신동엽은 평소 조정석과 사석에서 술자리를 함께 할 정도로 친분 있음을 밝힌 뒤 "아버님(조정석)은 있으신 것 같다"라고 했다. 거미는 "(조정석이) 저한테는 얘기를 안 해주고 왜 거기서 얘기를 하는 거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