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TOP6의 선물 특집···'사콜' 임영웅→이찬원, 웃음과 감동 폭발 [Oh!쎈 종합]

기사입력 : 2021.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OSEN=정다은 기자] ‘사랑의 콜센타’ TOP6의 선물 특집으로 웃음과 감동을 모두 폭발시켰다. 

23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의 선물'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TOP6(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정동원)가 감동을 선사했다. 

앞서 TOP6는 제작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장민호는 “코로나가 아니었다면 더 만날 기회가 많았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임영웅 또한 “이번엔 밴드 형님들과 함께했다”며 더 풍성한 무대를 선보이겠단 각오를 다졌다. 

영탁 또한 “제 노래로 인해 진심으로 위로와 기쁨이 되었으면 좋겠단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정동원 또한 “팬 분들은 다양한 모습을 보고 싶어 하신다.”며 다채로운 무대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김희재 또한 “무대 중 제일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곧 TOP6 역사에 전설로 남을 만한 무대가 시작됐다. 곧 무대 위에 전화가 울렸다. 오프닝 무대가 시작됐다. TOP6 멤버들 모두가 단체곡으로 ‘날 보러 와요’ 무대를 준비했다. 멤버들은 칼군무를 선보이며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은 “오늘 특집에서는 초심의 느낌을 되살려서,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의 그런 마음으로 선곡을 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으며 또 “미스터트롯 경연 때의 긴장감을 생각하면서 보시면 더 재밌을 것”라고 말했다. 

김희재가 처음으로 무대를 꾸몄다. 김희재는 “경연 참가자가 돼서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는 것처럼 떨린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댄서하면 저 아닙니까?”라며 ‘서울의 밤’을 열창했다. 

다음으로는 장민호가 나섰다. 김성주는 “얼굴이 가장 재밌는 남자. 조각상”이라며 장민호를 소개하면서도 “당시 출연자 중에 최고령이었죠?”라고 물어 장민호를 당황케 했다. 곧 장민호는 “최고령을 아니었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화려한 인생’을 열창한 장민호 다음으로는 영탁의 무대가 이어졌다. 영탁은 혁오의 ‘위잉위잉’ 을 선곡했다. 그리고 선곡 이유에 대해 “제가 하고 싶었던 얘기”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분위기에 동요되지 않으려고 하는데, 마음에 몽글몽글한 게 있다”고 평했다. 

다음으로는 이찬원도 나섰다. 이찬원은 전매특허 춤을 선보이며 등장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2년 전 개인기를 선보이는 순수한 대구청년 이찬원의 모습도 VCR로 공개됐다. 김성주는 아이돌처럼 외모가 변했다고 극찬했다. 그는 '딱풀'을 부르며 고난도 동작도 완벽하게 선보였다.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은 ‘미스터트롯’때의 모습 그대로 등장했다. 그리고 그는 "이게 뭐라고 긴장되고 떨리는 줄 모르겠다.”고 말하며 "나의 흥의 시작은 미스터트롯 이전에 행사장에서 춤을 췄던 ‘사랑의 트위스트’”라고 전했다. 

임영웅은 최신 유행춤까지 선보이며 댄서들과 함께 최고의 퍼포먼스를 선사해 박수를 받았다. 영탁은 “망치춤 잘 추는데?”라고 했으며 붐은 “이 무대를 장우혁 씨가 보면 떨고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정동원이 등장해 소감을 밝혔다. 그는 “‘미스터트롯’보다 키도 많이 컸고 나이도 더 많이 먹었기 때문에 성숙해진 모습으로 무대를 꾸밀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지코의 ‘너는 나 나는 너’를 선보였다. 랩에 멋진 제스쳐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무대를 다채롭게 꾸며 환호를 받았다.

곧 TOP6 '흥 꾸러미' 무대가 끝난 뒤 멤버들은 다시 무대로 나왔다. 그리고 ‘추억 꾸러미’로 그동안 ‘사콜’에서 불렀던 노래 중 베스트곡으로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정동원은 ‘황금별’을, 장민호는 ‘남자 대 남자’를, 임영웅은 ‘애모’를 불렀다. 그리고 이찬원은 ‘연하의 남자’를 베스트 곡으로 꼽아 불렀다. 다음으로 김희재는 마야 ‘나를 외치다’를 꼽았으며 영탁은 ‘최고의 사랑’을 불러 감동을 주기도 했다. 


/ddanei57@osen.co.kr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