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물어보살' 서장훈, 기 센 의뢰인에 ''남편 놔줘..더 큰 상처 줄 것''

기사입력 : 2021.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전 농구선수 서장훈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남편과 갈등이 생긴 의뢰인에게 조언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의뢰인이 기가 세서 고민이라고 했다.

이날 의뢰인은 "태어날 때부터도 기가 세다고 했는데 20대 때부터도 (무당에게) 제자하라는 제안을 받았다. 결혼도 일찍 하면 남자가 죽거나 헤어진다고 했다. 실제로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2년 연애하고 죽었다"며 "주변에 죽음의 기운이 있다. (다른 남자친구가) 아파서 죽었다. 이후에 점을 보러 갔는데 기운이 너무 세다고 하더라. 그래서 결혼을 40살에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내가 생활력 강해서 좋다고 했는데 이제 싫다더라. 남편이 내 기에 눌린다. 남편은 아기자기한 게 좋고 나는 집에 있기보다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다"며 "밖에 나가면 10시쯤 들어온다. 배우는 게 많다. 살풀이, 장구, 줌바 댄스 등을 배운다"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기가 센 건 문제가 아니다. 사람은 다 개성이 있다. 주변에 사람도 많고 인기도 많을 거다"고 의뢰인을 위로하면서 남편과의 관계를 물었다. 의뢰인이 "데면데면하다"고 하자 서장훈은 "깨끗하게 놔줘라. 남편한테 솔직하게 말하고 놔주고 아이 기르면서 살아라. 억지로 붙잡고 살면 감정의 골만 깊어지고 돌이킬 수 없는 상처가 남는다"고 조언했다.

이어 "취미를 다 끊어라. 그렇게 같이 보내는 시간이 없으면 사랑하는 사람도 오해가 생길 수밖에 없다"고 의뢰인을 설득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