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은퇴 고민했다''..박미경 폭탄 고백→미국인 남편 자랑 (랄라랜드)

기사입력 : 2021.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박미경이 가수 은퇴를 고민하던 중, 마이클 잭슨의 보컬 코치를 만나면서 슬럼프를 극복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28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이하 ‘랄라랜드’) 8회에서는 90년대 ‘댄스 디바’ 박미경이 레전드 가수 겸 보컬 선생님으로 출연한다. 이날 박미경은 신동엽-김정은-이유리-조세호-고은아-황광희와 게스트 산들에게 랄라송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비롯해 ‘넌 그렇게 살지마’, ‘이브의 경고’, ‘집착’ 등 시대를 풍미한 자신의 히트곡을 총집합한 무대를 선보이며 즉석에서 ‘랄라 나이트’를 개장한다.

특히 박미경은 자신의 대표 발라드곡인 ‘기억 속의 먼 그대에게’의 보컬 비법에 대해 설명하던 중, “녹음하면서 부족함을 많이 느껴 가수 은퇴를 고민했었다”라고 깜짝 고백한다. 그는 “당시 고민 끝에 미국으로 공부를 하러 갔는데, 마이클 잭슨, 스티비 원더, 머라이어 캐리 등 톱 가수들도 보컬 코치에게 레슨을 받는다고 하더라. 저도 1년간 레슨을 받았고 발성법을 새로 배웠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황광희는 “저도 그 선생님에게 배웠다”고 자신있게 밝혀, 모두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박미경은 미국인인 남편 트로이와의 여전한 금실도 과시한다. “무명 시절, 하와이에서 밴드 멤버로 아르바이트를 할 때 남편이 나의 팬이었다”는 이야기와 함께 “남편이 어렸을 때부터 노래 잘하는 여자와 결혼하는 게 꿈이었다”고 전하며 ‘성덕’ 남편을 자랑하는 것. 나아가 박미경은 즉석에서 남편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인 휘트니 휴스턴의 ‘The greatest love of all’을 열창해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인다.

제작진은 “박미경이 마이클 잭슨의 보컬 선생님에게 직접 배운 발성 비법을 랄라 멤버들에게 아낌없이 전수하는가 하면, 멤버들의 노래에 즉석에서 애드리브를 얹으며 자신감을 북돋워줬다”며, “연이은 열창으로 ‘이게 말이 되는 상황이냐’를 연발케 한, 은혜로운 ‘귀호강’ 현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신동엽-김정은-이유리-조세호-고은아-황광희가 대한민국 레전드 가수에게 직접 노래 비결을 전수받는 뮤직테인먼트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8회는 28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랄라랜드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