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흙먼지 속 즉흥 실력 테스트 '야생돌' 제작진 ''성장 담을 것''

기사입력 : 2021.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흙먼지 속 즉흥 실력 테스트 '야생돌' 제작진 "성장 담을 것"

리얼 서바이벌 '야생돌'의 독특한 실력 테스트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극한데뷔 야생돌(연출 최민근 한영롱, 이하 '야생돌')' 2회에서는 지원자들이 보컬, 랩, 댄스 실력 테스트를 통해 끼와 재능을 아낌없이 뽐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의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잘 갖춰진 무대에서 실력을 평가한 것과 달리, '야생돌'은 실력 테스트도 앞서 진행한 체력 테스트처럼 '리얼 야생' 환경에서 펼쳤다.

지원자들은 흙먼지가 풀풀 날리는 곳에서 음향이나 조명 장치 하나 없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날것' 그대로의 실력을 선보였다. 즉흥으로 해내야 하는 여러 미션들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시청자들은 어디서도 본 적 없던 색다른 '야생돌'만의 실력 테스트에 "꾸며지지 않은 '진짜' 능력치를 확인할 수 있어 새로웠다"며 흥미로워했다.

제작진은 "'야생돌'은 기존 서바이벌 오디션 문법의 반대 방향을 추구한다. 그래서 야생을 택했고, 그곳에서 지원자들의 '날것' 그대로의 실력과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야생에서 실력 테스트를 진행한 이유를 밝혔다.

또 "즉흥 미션으로는 지원자들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담아내려고 했다. 실제로 자신이 랩 포지션이라고 생각하던 지원자가 보컬에 숨겨진 재능을 발견하기도 했다"며 "지원자들이 어떤 무대에서든, 어떤 상황에서든 퍼포먼스를 할 수 있는 강한 그룹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원자들이 예상치 못한 독특한 실력 테스트 환경을 맞닥뜨렸을 때 모두 당황했다는 비하인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제작진은 "지원자들이 처음에는 많이 당황했다. 그러나 나중에는 자신들의 부족한 부분을 찾으면서 많이 배워갔다고 하더라. 스스로를 냉정하게 돌아볼 수 있었다고 했다"며 실력 테스트 전후로 달라진 지원자들의 반응을 전했다.

야생 속에서 벌어진 실력 테스트에 깜짝 놀란 건 '보컬 프로' 넬(NELL) 김종완과 김성규, '랩 프로' 타이거 JK와 비지(Bizzy), '댄스 프로' 리아킴(Lia Kim)도 마찬가지였다. 프로들 역시 다소 낯선 실력 평가 방식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지만 곧 만족스러워했다는 전언이다.

제작진은 "프로들이 조금 다른 스타일로 아이돌을 만들어가는 '야생돌'만의 과정을 마음에 들어한 것 같다. 담임 선생님처럼 한 명 한 명 애정을 갖고 어떤 부분을 키워야 할지 꼼꼼히 체크를 해줬다"며 프로 군단에게 감사를 표현했다.

지난 2회에서는 '짐승돌'에 걸맞은 강인한 첫인상과 달리 감미로운 목소리를 들려줘 역대급 '반전캐'로 등극한 29호 윤준협, 센스 넘치는 가사의 싱잉 랩으로 눈길을 끈 4호 김강민, 유력한 '야생돌' 메인댄서로 급부상한 30호 이재억 등 실력파 지원자들이 등장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3회에서도 지원자들의 실력 테스트가 이어진다. 또 어떤 지원자들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국내 최초로 야생에서 펼쳐지는 생존 서바이벌 오디션 '야생돌'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