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고끝밥' 문세윤, ''여기서 내 아들을?''…제대로 화난 부끄뚱

기사입력 : 2021.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OSEN=장우영 기자]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하드코어 고진감래 리얼 버라이어티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가 지인의 집에서 밥을 훔쳐와야 하는 고난도의 ‘밥도둑 미션’ 수행에 들어가는 가운데, ‘밥채업자’들이 ‘부끄뚱’ 문세윤의 심기를 제대로 건드린다.

28일 방송될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끝밥’에서는 평화롭게 길을 걷고 있는 ‘82 개띠즈’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의 앞에 험악한 인상의 조폭들이 갑자기 나타나 길을 막는다. 이들은 “문세윤 씨”라며 문세윤을 지목했고, 옆에 있던 황제성이 막아서려 하자 “잔챙이는 잠깐 빠져”라고 말해 압도적인 위기감을 조성했다.

그리고 자칭 ‘밥채업자’라는 조폭들은 “문세윤 씨, 남의 밥을 뺏었으면 어떻게든 갚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지금까지 ‘맛있는 녀석들’에서 대출해간 밥이 300공기, 이자까지 408공기야”라고 억지를 부리기 시작했다.

이에 문세윤은 “아니, 이게 무슨 상황이야...”라며 ‘부끄뚱’답게 낯을 가렸지만, 조폭들은 “주먹 맛을 보여줘야겠어”라며 난데없이 주먹밥을 뭉쳐 문세윤의 입안에 집어넣는 만행(?)을 저질렀다. 또 “지금 먹은 것까지 합치면 추가 3공기야. 안 갚으면 ‘1박 2일’에 찾아간다”며 으름장을 놨다.

하지만 내내 당하기만 하던 문세윤은 “밥을 안 내놓으면, 오늘 저녁에 세윤 씨 아들이 밥 없는 카레를 먹는 수가 있단 말이야”라는 위협에 뚜껑이 열려 “어딜, 여기서 우리 아들을...”이라며 분노하기 시작했다.

길거리 한복판에 나타난 ‘밥채업자’ 조폭들과 ‘분노한 부끄뚱’ 문세윤을 비롯한 ‘82 개띠즈’의 밥을 둘러싼 팽팽한 대결은 9월 28일 화요일 저녁 8시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방송되는 신개념 하드코어 고진감래 리얼 버라이어티 ‘고생끝에 밥이온다’에서 공개된다. ‘고끝밥’은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