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편스토랑' 추상미 ''마흔에 낳은 아들 위해 10년 연기 쉬었다''

기사입력 : 2021.10.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배우 추상미가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한다./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배우 추상미가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한다./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배우 추상미가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NEW 편셰프로 나선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0회 특집 '라면 전쟁'을 위해 출격한 NEW 편셰프의 정체가 공개된다. 바로 배우 추상미이다.

다양한 영화, 드라마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사랑받은 연기파 배우 추상미는 2009년 방영된 인기 드라마 '시티홀' 이후 연기를 잠시 접고 영화감독으로 데뷔, 감독으로서의 행보를 이어오다 최근에는 손현주, 임시완 등과 함께 하는 드라마 '트레이서'를 통해 12년만의 드라마 복귀를 알리기도 했다. 그런 지적인 카리스마의 배우 추상미가 '편스토랑'을 통해 편셰프에 도전, 깜짝 놀랄 요리 실력은 물론 남편-아들과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한다.

VCR 속 추상미는 먼지 한 톨 없는 깔끔한 주방에서 불맛 폭발 요리들을 시작했다. 지독한 매운맛 마니아인 남편과 아들의 식성에 맞춰 평소에도 매운 음식을 많이 만든다는 추상미는 청양고추를 다양하게 요리에 활용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시선을 강탈한 것은 요리 중간중간 포착된 추상미의 허당 매력. 배우로서 감독으로서 보여줬던 카리스마와는 전혀 다른 허술한 매력에 웃음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동갑내기 남편 이석준과의 달달한 부부애, 11살 외동아들 지명이 앞에서는 애교 넘치는 엄마로 변하는 '엄마 추상미'의 모습 또한 눈길을 사로잡았다. 보조개 미소를 지닌 아들 지명이는 귀여운 애교, 사랑스러운 말로 엄마 추상미의 마음을 사르르 녹였다.

추상미는 "결혼 후 5년 동안 아이가 안 생겨서 어렵게 지명이를 낳았다. 그만큼 아이에 대한 애착이 강했고 어느 정도 자랄 때까지 직접 양육하고 싶었다. 그래서 10년 동안 연기를 쉬었다"라고 밝히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그렇게 추상미와 아들 지명이가 다정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추상미 남편 이석준이 등장했다. 이석준은 뮤지컬, 연극 등 한국 공연계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기파 배우. 이날 집에 돌아온 이석준은 아내 추상미를 보자 달달한 입맞춤부터 했다. 12년 차 부부의 리얼한 스킨십을 접한 '편스토랑' 식구들은 모두 놀라움과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카리스마와 허당미 사이를 오가는 편셰프 추상미. 추상미-이석준 부부의 다정한 일상, 추상미의 귀염둥이 아들, 매운맛 폭발하는 추상미의 특별한 요리 실력까지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