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마동석 '''이터널스', 마블서 먼저 제안…안젤리나 졸리, 팬이라 해줘''

기사입력 : 2021.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나연 기자] 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22일 오전 영화 '이터널스' 화상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배우 마동석이 참석했다.

마블 스튜디오의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극중 길가메시 역으로 한국 최초 마블 히어로가 된 마동석은 캐스팅 계기를 묻자 "6년 전 정도부터 '부산행'이 외국에 많이 알려지고 나서 계속 할리우드에서 여러 제안이 왔다. 액션영화든 다른 수퍼히어로든 제안이 왔는데, 제가 한국에서 출연하고 제작하는 작품이 많아서 타이밍이 계속 안맞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몇년 전에 마블의 캐스팅 디렉터분이 '이터널스' 길가메시 역할 들고 와서 꼭 해봤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이후 클로이 자오 감독과 프로듀서 네이트 무어랑 화상으로 얘기 나눴다. 오디션은 없었다. 이미 클로이 감독이 제 영화 여러편을 보고 분석 끝난 상태로 이야기를 나눴다. 제 본연의 모습하고 제가 예전에 다른영화에서 보여준 캐릭터, 오랫동안 해온 운동이나 복싱같은 액션 스타일들을 많이 적용해서 캐릭터 만들어 줬다. 너무 감사하게 합류하게 돼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터널스'를 통해 호흡을 맞춘 세계적 스타 안젤리나 졸리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에 대해 "역시 대단한 배우, 굉장한 배우라 생각했다. 좋은사람이더라. 배려심도 많고 다른 배우를 편하게 해준다. 저도 이 업계에서 오래 일했고 안젤리나 졸리도 오랜시간 영화를 찍어 왔다. 촬영하면서 같이 느낀점은 '오래전부터 알던 친구들끼리 오랜만에 만나서 같이 촬영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생소하지 않았고, 안젤리나 졸리도 제 영화를 많이 봤고 제 팬이었다고 하더라.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에 인터뷰를 진행하면서도 여러 나라 기자들에게 좋은 이야기 많이 해줬다. 좋은 관계들이 영화에서도 좋은 케미스트리로 보여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