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면뭐하니' JMT 등산 면접..신봉선, '오징어 게임' 의상에 '감탄'[★밤TView]

기사입력 : 2021.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종환 기자]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쳐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쳐
'놀면 뭐하니?'에서 신봉선이 오징어게임 패러디 복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JMT 회사의 최종면접이 그려졌다.

이날 유 본부장(유재석)과 함께한 최종 면접자들은 이용진에 이어 김현정(신기루), 이미주, 정준하, 하동훈(하하), 이은지까지 모두 여섯 명이었다. 유 본부장은 "무한상사에서 함께 했던 두 사원(정준하, 하하)은 경력직으로 모셔오려고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유재석은 "이전에 면접을 봤던 임원희는 다른 회사에 취업했고, 바르뎀(권오중)은 따로 회사를 차렸다"고 근황을 전했다.

유재석은 "전체적인 분위기가 너무 좋다. 저를 바라보는 믿음직스러운 눈빛이 있다"며 흐뭇함을 드러냈지만, 면접자들은 주말 등산에 "굳이 면접을 등산으로 할 필요가 있나"며 불만을 토로했다.

잠깐의 휴식시간 중, 하하는 같은 면접자 신분임에도 다른 면접자들에게 질문 폭격을 날리며 '꼰대' 행동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상사'에서 함께 했던 유재석도 "그동안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어졌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쳐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쳐
등산에 이어, 면접자들과의 체육대회가 시작됐다. 유재석은 "전무님을 소개하겠다"며 신봉선을 소개했다. 신봉선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패러디 복장으로 등장해 면접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곧이어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이 시작됐다. 신봉선은 드라마 속 로봇 '영희'에 빙의해 게임을 진행했다. 면접자들은 "재밌다. 괜히 회사 이름이 JMT가 아니다"며 즐거워했다.

하하는 "저는 여러분과 상황이 좀 다르다. 저는 스카웃인 거고, 여러분들은 면접자다"며 거들먹거렸고, 이용진은 "악어새 같은 스타일이 제일 싫다"며 놀렸다. 이에 타 프로그램에서 유재석과 호흡을 맞췄던 하하와 미주가 자리에서 일어나 유재석에게 치실을 걸어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하하는 "정준하가 벌써부터 자기 편을 만들려고 한다"며 신기루와 이용진을 저격했고, 자연스럽게 3명씩 팀이 짜여졌다. 곧이어 진행된 '스피드 퀴즈'에서 면접자들은 뜻을 몰라도 한 글자씩 알아듣는 환상의 케미로 사자성어 문제를 정복했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