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토' 고아성X윤계상, 적극적 '받쓰'→키 덕분 씨엘 노래 성공[★밤TView]

기사입력 : 2021.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배우 고아성, 윤계상이 웃음을 전달했으며 그룹 샤이니 멤버 키는 여전한 자신의 능력을 과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윤계상, 고아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고아성은 "붐 선배님한테 함부로 대해줬으면 좋겠다. TV로 보면서 놀리는 게 재밌더라. 언젠가 나도 놀림 받아봤으면 좋겠다"라며 첫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예전에 김구라보고 욕해달라는 거랑 똑같은 거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번재 곡은 태사자의 '도'였다. 어려운 난이도에 멤버들은 고전하는 가운데 신동엽과 윤계상은 글자수 대결을 펼쳤다. 신동엽은 윤계상의 '받쓰'에도 지는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1등 '받쓰'는 넉살과 한해가 차지했다.

'받쓰'를 정하는 과정에서 윤계상이 다른 의견을 제시하자 태연이 바로 수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태연은 "우리 오빠가 두 개 말했다. 그게 1후보, 2후보다"라고 해 폭소케 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고아성은 힌트를 사용할 때도, 정답을 말할 때도 적극적으로 내세웠다. 모두가 정답인 줄 알았으나 결국 2차 시도 또한 실패였다. 키는 "내가 말하지 않았나. 한 글자를 봤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3차 시도에서 정답을 쟁취했다.

간식 게임 끝난 후 2라운드에선 씨엘의 '+HWA+'가 출제됐다. 이번 라운드 '받쓰' 1위는 키였다. 멤버들은 "놀랍지도 않다"라며 여전한 키의 능력이 돋보였다. 신동엽과 윤계상의 '받쓰' 대결도 펼쳐졌다. 1라운드의 승자는 윤계상이었고 2라운드에선 신동엽이 이겼다. 신동엽은 원샷을 즐겼다.

한편 키는 '+HWA+'의 가사를 완벽하게 설명해냈다. 멤버들은 "저런 과외 선생님이 있었으면 공부를 잘했을 것", "가끔 키가 저렇게 올 때가 있다", "대단하다"라고 감탄했다. 그렇게 키는 씨엘의 곡을 1차 성공으로 이끌어 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