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소녀시대 태연 ''미쳤다고 제가 투기를 할까요'' [전문]

기사입력 : 2021.10.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자로 언급된 것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태연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앞으로 남은 삶은 제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좀 더 가깝게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에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다. 가족들만의 스팟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가족들 동의하에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 지은 것"이라며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린다"라고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며 "굳이 이런 이야기를 왜 이렇게까지 하고 있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께 더이상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미쳤다고 제가 투기를 할까요"라며 심경을 표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토지 등을 개발 예정지로 속여 판매해 2500억 원대 피해를 낸 기획 부동산 업체에 대해 보도했다. 의혹을 받은 업체는 유명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시도했고, 유명 걸그룹에 속한 한류 스타도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후 해당 스타가 태연으로 밝혀졌고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 다음은 태연 인스타그램 글 전문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앞으로 남은 삶은 제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좀 더 가깝게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에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팟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어요.

가족들 동의하에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 지은 것입니다.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립니다.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기다리고 있는 입장입니다. 굳이 이런 이야기를 왜 이렇게까지 하고 있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께 더이상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기 위함입니다.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할까요ㄷㄷ

/nyc@osen.co.kr

[사진] OSM엔터테인먼트, 태연 인스타그램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