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단독] 전종서♥이충현 감독 열애…영화 '콜' 계기로 연인 발전

기사입력 : 2021.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전종서(28)와 영화감독 이충현(32)이 열애 중이다.

3일 OSEN 취재 결과, 영화로 만난 전종서와 이충현 감독이 연인으로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이 만난 계기는 영화 ‘콜’(2020). 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서로에게 호감을 느꼈고 영화의 촬영 및 넷플릭스 공개까지 마친 이후 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 작품에서 전종서는 주인공 영숙 역을 맡아 신인배우답지 않은 연기력을 과시했다. 이에 그녀는 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30회 부일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차지하며 충무로를 대표하는 여성배우로 자리잡았다.

이충현 감독은 ‘콜’이 장편 상업 데뷔작이다. 앞서 단편영화 ‘몸 값’(2015)을 선보이며 주목할 젊은 감독의 탄생을 알렸다. 얼굴이 공개된 이후에는 배우보다 잘생긴 외모로 관심을 받았으며, ‘콜’을 통해 충무로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넷플릭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