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태종 이방원' 박진희가 전한 캐릭터 키워드 #리더십 #지혜 #가문

기사입력 : 2021.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배우 박진희가 역사 속 살아있는 인물인 원경왕후 민씨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3일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 연출 김형일·심재현, 제작 몬스터유니온) 측은 박진희가 연기하는 캐릭터의 키워드를 공개했다.

박진희는 극 중 태종 이방원(주상욱 분)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 역을 맡았다. 민씨는 부와 명예를 모두 갖춘 명문가의 여인으로, 진취적이고 정열적인 성향을 지녔다. 그녀는 이방원이 큰 뜻을 이루는 데 있어 든든한 조력자이자 지원군으로서 활약했다. 박진희가 거대한 역사의 흐름 속 이유 있는 행보를 걸었던 민씨의 삶을 어떻게 그려낼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진희는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세 가지 키워드로 리더십, 지혜로움, 가문을 꼽았다. 그는 "민씨는 지혜로움과 해안을 가진 리더십이 있는 여자다. 그렇기에 이방원이 왕이 될 인물이라는 걸 미리 알아본 것 같다"라며 "'태종 이방원'에서의 민씨는 리더십이 있고 킹 메이커로서 욕망이 있는 캐릭터다. 왕비가 되기 전까지는 이방원과 함께 계획을 도모하고 함께 처절하게 싸운다. 민씨가 궁에 들어가기 전과 후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보는 것도 시청자 여러분께 큰 재미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그 당시에는 한 사람이 인생을 정하는 데 가문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했다. 민씨의 아버지 민제는 당대 유명한 학자였고, 어머니 송씨는 아주 부유한 집안이었다. 당시에는 왕족과 결혼할 수 있는 가문이 몇 되지 않았는데, 민씨 가문은 왕족과 결혼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가문이었다. 그런 가문에서 태어난 민씨가 이방원과 결혼해 살아갈 행보 또한 어쩌면 '운명처럼 정해진 것이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해 캐릭터를 제대로 그려내기 위한 노력을 엿볼 수 있게 했다.

그런가 하면 박진희는 '태종 이방원'을 '살아있다'로 표현했다. 그는 "역사 속 인물과 이야기들을 연기하는 것이지만, 대본을 받고 공부를 하다 보면 '이 시대가 그리는 인물들이 오래전 역사 속에서도 같은 캐릭터로 살아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그때와 지금이 몇백 년은 떨어져 있지만, 굉장히 유사한 면이 있다. 오래전 이야기이지만 지금 봐도 공감 가는 부분이 많을 거다. 그래서 '태종 이방원'은 살아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하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본 방송을 향한 관심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오는 11일 오후 9시 40분 KBS 1TV에서 방송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