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정창욱 사과+혐의 인정vs피해자 ''진정성 의심, 법의 심판 원해''[종합]

기사입력 : 2022.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셰프 정창욱 /사진제공=하와이안 항공
셰프 정창욱 /사진제공=하와이안 항공
유명 셰프 정창욱이 특수폭행 혐의 인정 및 사과를 한 가운데 정창욱과 함께 일했던 유튜브 채널 전 편집자는 또 한 번 입장을 밝혔다.

정창욱은 26일 유튜브 채널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피해자들을 향한 장문의 사과 글을 게재했다.

정창욱은 "2021년 8월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나의 잘못"이라며 혐의를 인정했다. 이어 "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엄청난 일을 벌여 놓고도 다 이해해 주겠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위험한 생각을 했다. 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라고 사과했다.

그와 2021년 8월 함께 하와이에 있었던 유튜버 호드벤처는 이날 또 다른 영상과 함께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이 날 이후 약 반년의 시간 동안 단 한번의 사과하려는 시도조차 받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호드벤처는 "언론 보도가 나가고 일주일 쯤 지난 1월 25일 , 피의자가 저희 측 변호사를 통해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하지만 서로 모르는 사이도 아니고 본인이 피소된 사실을 인지한 지 네달이 되어가는 시점에서야 변호사를 통해 전해오는 사과 의사는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따라서 사과를 받지 않겠다고 저와 상운이 형의 의사를 전달했으나 1월 26일 피의자에 대한 검찰송치가 결정된 오늘 오후,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에 댓글창을 막아둔 채 본인의 범죄사실에 대해서는 전혀 명시 되지 않은 사과문을 게시했다"라며 "그저 타자 뿐인 사과문으로 인해 저와 상운이형 뿐만 아닌 영상을 보고 용기내 연락 주셨던 수많은 피해자분들께서도 분노하셨으리라 생각된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는 "나와 상운이 형은 송치된 피의자에게 적합한 법의 심판이 내려지길 바랄뿐이며, 저희가 겪은 맥락없고 비상식적인 일들을 정리하고 배열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며 "어서 빨리 모든 것들이 올바르게 돌아갔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호드벤처'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호드벤처' 영상 캡처
호드벤처가 공개한 영상 속에는 호드벤처와 전 편집자가 협박당하는 모습들이 담겨있었다. 특히 그는 정창욱은 인터뷰 질문 중 '가장 맛있게 먹은 음식이 뭐냐'라고 묻자, 갑자기 분노에 차서 폭행하는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호드벤처는 "맞을 때 상황 판단도 안되고 몇대 맞고 아프니까 몸을 일으켰다. 내가 분노에 휩싸여서 '나는 무슨 사람에게 다 요리를 해줘야 하냐. 내가 XX야?'라면서 모든 걸 던졌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또한 그는 "제일 큰 칼을 들길래 도망치려고 했는데 '움직이지 마. 죽여 버린다'라고 하더라. 내가 움직이지 않자 형한테 갔다. 칼든 손을 떨면서 곧 찌를 거 같은 모습이더라"며 "'너네 다 죽여버릴 거야'라고 하더니 벽에다가 칼을 꽂고 테이블에도 꽂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창욱은 지난 21일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알려졌으며 서울 종로경찰서는 26일 정창욱을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창욱은 지난해 8월 개인방송 촬영을 위해 미국 하와이를 방문했을 당시 촬영을 도와주던 일행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