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데스노트' 김성철 ''무대에서 노래, 몸 부서지는 느낌''[화보]

기사입력 : 2022.05.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김성철 / 사진=엘르
김성철 / 사진=엘르
배우 김성철이 뮤지컬 '데스노트' 무대에 서는 소감을 밝혔다.

최근 김성철은 한 패션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해 전석 매진에 이어 오는 8월까지 공연 연장 소식을 알리며 뜨거운 인기몰이 중인 뮤지컬 '데스노트'의 탐정 L로 변신한 그의 낯설고도 자유분방한 매력을 뽐냈다. 현장에서 그는 매 컷 놀라운 순간 집중력을 발휘하며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화보를 완성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성철은 뮤지컬 '데스노트'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방송이나 영화로 먼저 배우 김성철을 알게 된 분들이 더 많으니 긴장이나 잘 해내야겠다는 압박감도 있었다. 그럼에도 '해냈다'는 생각이 들어서 프리뷰 첫 공연에서는 울컥하기도 했다"며 "꽉 찬 객석을 향해 홀로 노래하면 몸이 부서질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좋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도 흉흉한 소식이 들려오는 세상. 작품의 소재이자 이름을 쓰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데스노트'에 관한 생각을 묻자 "죽음은 임의로 정할 수 없고, 삶 또한 함부로 재단할 수 없다. 누군가 자의적으로 죽음을 결정하는 데스노트는 소품으로만 존재해야 한다"라며 "정의는 자신의 신념을 세상에 전할 수 있는 위치나 책임감을 갖춘 상태에서 실현해야 하는 게 아닐까"라고 전하기도.

'그 해 우리는'의 지웅,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현호 등 다양한 작품과 무대를 오가며 다채로운 얼굴로 자신만의 멋진 레이스를 펼쳐온 그는 "배우로서 연기를 잘한다거나 캐릭터를 잘 구축했다는 말은 좋지만 항상 달콤한 말만 들을 수는 없다. 맞는 역할이 있고, 잘할 수 있는 부분이 분명 있다. 익숙한 영역을 벗어나 새로운 도전을 감행할 때 같은 반응이 올 거라고 기대하는 건 당연하지 않다. 제게 맡겨진 캐릭터를 두고 '김성철이 해서 좋았다'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라고 전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37%할인. 무더위 대비, 꼭 사야만 하는 반바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