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그렇게 독하게 사는 거 아냐'' 성동일, 유이에 '매운맛' 조언... 왜? ('이번주도') [Oh!쎈 종합]

기사입력 : 2022.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예슬기자] 전국민 안주 지침서 ‘이번주도 잘부탁해’ 성동일이 유이에게 매운맛(?) 조언을 했다.

23일 밤 11시 방송된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파주에서 머루 와인과 맛있는 안주를 즐기는 고창석, 성동일, 유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농원 대표는 머루 와인 추천 안주로 전을 추천했다. 유이는 "전통주니까 달달한 약과나 한과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스위트 머루 와인의 안주로는 매운음식을 추천했다. 고창석은 "스위트 와인은 안주 없이도 한잔씩 마시기 좋을 것 같다"며 스위트 와인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줬다.

성동일은 머루와인과 맞는 안주로 홍어삼합을 추천했다.  그러나 유이는 "홍어삼합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이에 "이태리x미국 느낌의 매콤한 퓨전 안주를 만들어 주겠다"고 말했다. 유이는 "하나 배워서 오긴 했는데 오늘 술과 잘 어울릴 것 같다. 상상하지 못한 음식을 준비했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안주를 정하지 못한 고창석에게 대표는 참게요리와 장어를 추천했다.

삼합, 빠네, 닭발구이 등 푸짐한 안주 한 상이 차려졌다. 세 사람은 먼저 스위트와인을 매운 닭발구이와 페어링했다. 고창석은 "식감이 완전 쫄깃하다. 안주를 먹고 뒤에 와인을 마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닭발은 페어링을 떠나서 진짜 맛있다"고 감탄했다. 성동일은 이어 홍어삼합을 페어링했다. 고창석은 "아무것도 찍지 않고 홍어만 먹겠다"며 홍어를 맛봤고 "완전 싱싱하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홍어삼합에 거부감을 표하던 유이도 선배들을 따라 스위트 머루와인에 홍어삼합을 페어링했다. 성동일은 "홍어를 즐기지 않는 사람들이 역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을 달콤한 와인이 냄새를 잡아준다"고 맛을 설명했다. 고창석은 "일반 회보다 좋은 식감을 충분히 즐기고 쿰쿰한 맛이 올라올 때 와인을 딱 마셔주면 좋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회도, 묵은지도, 술도 모두 숙성이라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다"며 조합을 추천했다.

유이는 맵기로 정평이 나있는 김치를 맛봤다. 성동일은 "입술에 닿으면 부을 수 있다. 입을 최대한 크게 벌리고 먹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유이는 얼굴색 하나 바뀌지 않고 맛있게 먹었다. 이어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성동일은 "진짜 매운거 잘 먹네"라며 "젊은 나이에 그렇게 독하게 사는거 아니야"라고 걱정해 웃음을 안겼다.

고창석도 매운 김치에 도전했다. 그는 다리를 긁적거리며 괴로움을 표했다. 땀까지 흘리며 매운맛에서 벗어나지 못한 고창석은 한참동안 신음을 흘렸다.

/ys24@osen.co.kr
[사진] tvN STORY, ENA

[AD] 37%할인. 무더위 대비, 꼭 사야만 하는 반바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