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상위동맘' 이요원X추자현X김규리 '''그린마더스클럽' 사랑 감사''

기사입력 : 2022.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SLL
/사진=SLL

26일 마지막회를 앞둔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 연출 라하나, 제작 SLL, 메가폰)에서 이요원(이은표 역), 추자현(변춘희 역), 김규리(서진하, 레아 역), 장혜진(김영미 역), 주민경(박윤주 역)이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감을 밝혔다.

먼저 '신입맘'에서 '상위동' 초등 커뮤니티의 실세가 되는 등 다사다난한 사건을 겪으며 성숙해진 이은표 역의 이요원은 "드라마 촬영이 끝날 때는 실감이 안났는데 막상 방송이 끝난다고 하니까 새삼 두 달이라는 시간이 너무나 빠르게 지나간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그동안 애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그리고 은표에게 많은 공감과 응원을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은표는 오늘도 씩씩하게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아갈 거다"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로 훈훈함을 선사했다.

'상위동' 초등 커뮤니티를 주름 잡던 '타이거맘'의 변춘희를 맡아 자신이 저지른 과오와 실수를 되돌리기 위해 노력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줬던 추자현은 "이 작품을 통해 함께했던 감독님, 작가님, 모든 배우 분들, 제작 스태프들에게 너무 고마웠고 지금 이 순간 또한 너무 그립다"며 모든 이들을 향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여기에 "변춘희를 연기하면서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인생의 경솔과 후회, 욕망과 좌절, 하지만 엄마이기에 다시 일어설 수밖에 없고 해내야만 하는 그 단단함을 표현하면서 저 또한 많이 배우고 설레었다. 부족하지만 많이 공감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애정을 듬뿍 담아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사진=SLL
/사진=SLL

예민하고 감수성 짙은 아티스트 '아웃사이더맘' 서진하부터 자유로운 영혼 레아를 넘나들며 임팩트 있는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김규리는 "벌써 종영이라니 믿겨지지가 않는다. 모든 것이 감사했고 즐거웠고 특히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물고기가 드디어 물을 만나 숨이 쉬어지는 것 같았다"고 감회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그린마더스클럽'을 그 동안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큰 선물 가득 받아간다"는 말로 고마움의 크기를 표현했다.

장혜진은 소신 있는 '스칸디맘'이자 남편의 배신과 함께 무너진 신념을 마주한 후 급변하는 김영미의 감정 변화를 드라마틱하게 담아냈다. 이에 그녀 역시 "영미에게는 드라마가 끝난 후의 삶이 진짜 삶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동안 함께 고민하고 위로하며 응원하며 함께해준 동료, 선후배 배우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작가님, 감독님, 촬영감독님, 제작진 스태프 여러분의 빛나는 열정이 작품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특히 시청해주신 여러분께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알파맘' 박윤주 역을 통해 '상위동' 내 분위기메이커 노릇을 톡톡히 해냈던 주민경은 "현장에서 항상 칭찬을 많이 해주셨던 감독님, 스태프 분들, 격려의 말씀을 아끼지 않고 해주셨던 선배님들, 옆에서 힘이 됐던 후배님들 덕분에 무사히 끝이 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렇게까지 예쁨을 많이 받았던 현장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감사하고 행복했다"면서 벅찼던 순간을 추억했다. 이어 "16회 동안 윤주와 함께 욕하기도 하시고, 같이 울기도 하시면서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드린다"고 마침표를 찍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37%할인. 무더위 대비, 꼭 사야만 하는 반바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