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Oh! 타임머신]12살 송지아 의상이 란제리? 母 ''정말 무서운 세상이다''(과거사 재조명)

기사입력 : 2022.07.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승훈 기자] N년 전 7월 1일, 연예계에는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방송인 김민아가 남자 중학생을 향한 성희롱 발언으로 뭇매를 맞은 날, 배우 박연수는 딸 송지아의 의상이 '란제리 같다'는 악플에 일침을 가했다. 

오센 타임머신을 타고 N년 전 7월 1일로 떠나보자. 

◆ 박연수, 딸 송지아 의상 지적 악플에 "무식하고 생각 없는 여자들이라.." 분노

배우 박연수가 딸 송지아의 의상을 지적한 한 댓글에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2019년 7월 1일, 박연수는 개인 SNS에 "이 옷을 란제리로 보다니. 겨우 12살짜리한테 정말 무서운 세상이다 #롱드레스 #비즈드레스"라며 딸 송지아의 화보 사진을 추가로 게재했다. 

박연수가 이같은 글을 작성한 이유는 한 누리꾼의 댓글 때문이다. 앞서 박연수는 전날 "예쁘고 착한 심성으로 잘 자라주렴"이라며 다양한 콘셉트로 촬영을 진행한 딸 송지아의 사진을 여러장 업로드했다.

하지만 누군가가 해당 사진에 "이 사진을 보고 아무 문제점을 못 느끼시는 분들. 이제 겨우 12살 된 아이 옷차림 콘셉트가 눈살 찌푸려집니다. 저 옷은 란제리에 가까워 보이고, 어린애 허벅지 맨살 노출에 중요 부위 겨우 가리듯 저게 뭡니까? 진짜 무식하고 생각 없는 여자들"이라는 댓글을 남긴 것. 

이에 박연수는 "란제리에 무식하고 생각 없는 여자들이라.. 생각이 많으셔서 12살짜리에게 노출, 란제리, 허벅지 등등의 단어를 쓰는구나!"라며 한 네티즌의 댓글을 캡처 게재했다.

또한 박연수는 란제리 의상으로 지적받은 게시물에 "속치마 올라갔다고 란제리 만들어버림"이라고 덧붙이며 거듭 불편한 기분을 내비쳤다. 

◆ 김민아, 중학생 성희롱 논란에 사과.."부끄러운 행동 다신 반복하지 않을 것"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김민아가 남중생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공식 사과했다. 

2020년 7월 1일, 김민아는 개인 SNS에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김민아는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 '왓떠빽 시즌2'에서 한 중학교 남학생과 화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도중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 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던져 논란을 일으킨 바. 

이후 대중들의 비판이 거세지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 측은 "학생 출연자와 코너 진행자인 김민아가 나누는 대화 중 일부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부분을 수정해 재게시하고자 잠시 비공개로 설정했다"라며 사과문을 공지하고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하지만 좀처럼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김민아 역시 개인 SNS에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나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또한 김민아는 "촬영 당일날 학생의 어머님과도 영상통화를 진행하여 인사 드렸었는데, 개인적인 연락처는 없어 조금 전 제작진을 통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 나로 잘못된 일, 내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라며 거듭 사죄의 말을 전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박연수 SNS,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