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무더위도, 열대야도 날린 '뉴페스타' …윤종신→린 '감성 자극'

기사입력 : 2022.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뉴페스타’가 다채로운 뮤지션들의 공연으로 무더위를 날렸다.

5일 방송된 JTBC 음악예능프로그램 ‘뉴페스타’에서는 ‘Summer Love Talk 페스티벌’의 막이 올랐다. 페스티벌 맛집답게 어마어마한 뮤지션들이 한 자리에 모였고 윤종신 팀이 준비한 Day1 공연에는 이상순X토마스쿡, 윤종신, 로시, 넬, 린이 출격해 한여름 밤의 감성을 자극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이상순과 토마스쿡 무대가 먼저 공개된 가운데 어제(5일) 방송에서는 ‘뉴페스타 컴퍼니’ 공동 대표 윤종신이 배턴을 이어받아 시원하고 청량한 시티팝을 선물했다. 여름에 어울리는 음악과 배경, 따라 하기 쉬운 안무가 흥을 돋웠지만 윤종신은 “내 무대를 못 보겠다”고 쑥스러워 하며 자신의 무대를 객석에서 함께 보는 ‘페스터’의 마음을 이해했다.

다음으로 넬이 무대에 올랐다. 독보적인 음색의 김종완은 ‘기억을 걷는 시간’ 첫 소절만으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으며 모두 함께 부르는 떼창타임이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유희’로 또 한 번 심쿵하게 만든 넬은 눈을 감고 경청하게 만드는 마성의 매력으로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로시는 신곡 ‘Changed Number’와 마마무의 ‘AHH OOP!(아훕!)’으로 통통 튀면서도 쿨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린은 ‘시간을 거슬러’ XR(확장 현실)무대로 감동을 배가시켰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 OST인 곡처럼 해와 달이 만나 하나가 되는 순간을 표현한 XR무대와 어우러진 린의 목소리가 몰입을 더했다.

또한 뮤지션들의 본 무대만큼이나 멋진 즉석 앙코르 무대들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윤종신은 정동환의 피아노 연주와 함께한 ‘오래전 그날’로 가슴을 촉촉하게 적셨고 넬은 ‘섬’으로 ‘넬 앓이’를 하던 이미주를 매료시켜 헤어 나올 수 없게 만들었다.

데뷔 곡 ‘Stars’로 발라드 요정의 면모도 보여준 로시, ‘...사랑했잖아...’로 귀호강 라이브를 선사한 린, 린의 팬 HYNN(박혜원)의 깜짝 앙코르까지 ‘뉴페스타’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순간들이 즐거움을 안겼다.

한편, Day2 공연의 오프닝은 HYNN이 장식했다. HYNN은 ‘시든 꽃에 물을 주듯’, ‘천일동안’으로 가창력을 뽐내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겨 다음 주 이어질 Day2 공연을 기대케 했다.

이처럼 매회 화려한 뮤지션 라인업과 스페셜한 무대, 메타스테이지에서 만끽하는 재미까지 가득한 JTBC ‘뉴페스타’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